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시민과 함께 ‘3.1운동 역사의 현장’을 가다‘3.1운동 100주년 기념’ 독립운동가들의 희생 되새겨
서울역사편찬원 누리집에서 답사일정 참가신청 가능
3..1만세운동으로 종로에 모인 당시 시민들 <사진제공=서울시>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서울역사편찬원(원장 이상배)은 2019년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3.1운동의 시발점이자 중심지였던 서울 곳곳의 역사적 현장을 둘러보는 시민답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1919년 3월 1일, 서울 탑골공원에서 시작된 만세 함성은 전국으로 퍼져나갔고, 해외로까지 전파됐다. 일제강점기에 나타난 최대 규모의 민족운동이자, 제1차 세계대전 이후 전승국의 식민지에서 최초로 일어난 대규모 독립운동인 3.1운동은 국내외 항일독립운동의 원동력으로 우리 역사에서 매우 중요한 의미로 기억된다.

올해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3.1운동의 시발점 ‘서울’에서 3.1운동의 태동부터 독립운동가들의 순국 현장까지 그 역사적인 현장에 직접 찾아가는 시민답사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오는 3월9일 진행되는 첫 답사는 3.1운동 태동의 현장을 찾아간다. 천도교, 기독교, 불교 등 당시 각 종교의 민족지도자들의 회합을 보여주는 장소와 3.1운동 중심인 학생들의 움직임을 따라가 볼 예정이다.

3월16일, 두 번째 답사에서는 독립선언서의 인쇄 과정과 태화관에 모였던 민족대표 33인들, 그리고 탑골공원을 시작으로 벌어졌던 서울 3.1운동 그날의 만세시위가 실제로 서울 시내에서 어떻게 벌어졌는지 주요 현장들을 찾아가는 시간을 갖는다.

세 번째 답사는 3월30일 버스를 타고 이동할 예정으로, 서울에서 3.1운동이 확대 및 전파되는 과정을 찾아간다.

당시 3월1일 이후에도 지속된 서울에서의 만세시위가 ‘언제, 어떻게, 전개됐을까?’라는 물음의 답을 얻기 위해 서울 사대문 밖에서 벌어졌던 만세시위의 현장을 방문한다.

4월6일, 마지막 답사에서는 독립운동가들의 체포와 재판, 그리고 수감과 순국의 현장을 방문한다.

만세 시위에 참가했던 많은 독립운동가들이 체포돼 재판 받았던 경찰서와 재판소 터, 수감, 순국한 형무소 등에서 3.1운동의 역사적 의미와 독립운동가들의 희생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되새겨보는 시간을 갖는다.

이번 답사는 3월9일을 시작으로, 3월16일, 3월30일, 4월6일 총 4회에 걸쳐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진행된다. 참가자 접수는 2월8부터 시작해 참가대상은 매회 40명씩 추첨을 통해 선발한다.

4시간 정도의 도보에 무리가 없는 시민이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추첨을 통해 선발된 참가자는 답사에 필요한 개인 용품(물, 모자 등)을 준비해 답사 당일 참석하면 된다.

3.1운동 100주년 기념 현장 답사에 관한 사항은 서울역사편찬원 홈페이지의 ‘서울역사 함께하기 서울역사 문화답사’ 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역사편찬원으로 문의하면 된다.

이상배 서울역사편찬원장은 “서울은 3.1운동이 시작된 곳이자 많은 독립운동가들의 순국 현장이기도 한 역사적 장소”라며,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진행되는 이번 답사를 통해 시민들이 3.1운동의 역사적 의미와 독립운동가들의 희생으로 오늘날 우리가 있음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동물교감교육 시범 사업 프로그램 ‘학교깡총’
[포토] ‘길, 환경가치를 더하다’ 춘계학술대회 토론회
[포토] ‘크라스키노 포럼-창립기념 제1차 정책포럼 및 문화공연’ 개최
[포토] ‘길, 환경가치를 더하다’ 춘계학술대회 개최
2019 코리아 랩, ‘인재과학상사·(주)현대마이크로’ 전시 참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이상돈 교수, 람사르 과학기술 전문위원 선정이상돈 교수, 람사르 과학기술 전문위원 선정
[기고] 홍역, 예방접종이 답이다[기고] 홍역, 예방접종이 답이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