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토양환경정보시스템, 작물에 알맞는 비료 추천‘적합 비료 추천’ 기능·‘과채류 5종 관비처방서’ 제공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농촌진흥청은 이달부터 토양환경정보시스템 흙토람에서 작물별 적합한 비료 추천 기능과 5종의 시설과채류 관비처방서를 제공한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이번에 추가된 기능은 작물에 가장 적합한 밑거름용, 웃거름용 비료를 3순위까지 제공하는 것이다.

흙토람에 접속해 비료사용처방→지번·작물·토양검정일자 선택→검색 순으로 진행하면 작물에 맞는 복합 비료의 추천 순위와 사용량이 나온다.

아울러 애호박, 수박, 풋고추, 딸기, 단고추 등 시설과채류 등 5종의 관비처방서도 제공한다. 목표 수량과 재배 양식에 따라 밑거름 양과 단계별로 필요한 물·비료 사용량을 1주일 단위로 알려준다.

비료사용처방서 발급 작물은 조, 기장, 수수, 목초(두과), 수수류, 이탈리안라이그라스, 청보리, 호밀, 귀리, 유채(사료용) 등 10작물이 추가돼 총 143작물로 늘었다.

관비처방서와 비료사용처방서는 현재 토양의 상태에 따라 필요한 비료의 양을 알려주는 것므로 영농 시작 전에 발급받는 게 좋다.

홍석영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토양비료과장은 “토양 건강과 경제적인 양분, 수분 관리를 위해 비료사용처방서에 따라 적절한 양을 사용하면 도움이 된다”며 “영농 시작 전 관비처방서와 비료사용처방서를 발급받아 한 해 영농계획을 세워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청소년 기후소송 포럼’ 개최
[포토]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국가 물환경정책 방향' 토론회 개최
[포토] '통합물관리시대, 지속가능한 하천 치수 정책' 토론회 개최
[포토] 2019 환경산업육성 정책설명회
국정과제, 가스경제가 답이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