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올해 약용작물 종자 신청하세요”35작물 공급···공급기관별 작물·시기·가격 달라 확인 후 신청해야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농촌진흥청은 약용작물종자협의체에서 올해 약용작물 종자와 종근, 종묘(이하 종자) 공급을 시작했다고 11일 밝혔다.

농촌진흥청 주관으로 운영하는 약용작물종자협의체는 농림축산식품부와 약용작물종자보급센터 등 14개 기관으로 구성돼 있다. 이들 기관은 효율적인 종자 생산과 보급, 유통 등을 위해 품종 육성, 종자 생산량 등을 협의한다.

올해는 지황, 천문동, 초석잠, 하수오 등 등 35개 작물의 종자를 공급한다. 종자·종근 10톤, 종묘 113만4100주로 약 88㏊에 재배할 수 있는 양이다.

신청은 공급 기관별 해당 작물을 확인한 뒤 기관에 신청하면 된다. 기관별로 공급 시기와 대상, 가격 등이 다르기 때문에 반드시 미리 확인해야 한다.

장재기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약용작물과장은 “국산 약용작물의 저변 확대로 나고야의정서 발효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고 외국산을 대체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길, 환경가치를 더하다’ 춘계학술대회 토론회
[포토] ‘크라스키노 포럼-창립기념 제1차 정책포럼 및 문화공연’ 개최
[포토] ‘길, 환경가치를 더하다’ 춘계학술대회 개최
2019 코리아 랩, ‘인재과학상사·(주)현대마이크로’ 전시 참가
[포토] 2019 미래패키징 신기술 정부포상···한국생산기술연구원장상 ‘학생부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이상돈 교수, 람사르 과학기술 전문위원 선정이상돈 교수, 람사르 과학기술 전문위원 선정
[기고] 홍역, 예방접종이 답이다[기고] 홍역, 예방접종이 답이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