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우리 농업 기술, 20개 나라 농업의 내일이 되다농촌진흥청, 해외농업기술개발 사업 연찬회
케냐 KOPIA 시범마을 우수 사례 <사진제공=농촌진흥청>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농촌진흥청은 오는 12일 1층 국제회의장에서 ‘2019 해외농업기술개발(이하 KOPIA) 사업 연찬회’를 연다고 밝혔다.

KOPIA 사업은 개발도상국 소규모 농가의 소득 향상을 위해 우리나라의 뛰어난 농업 기술을 전수하거나 현지 사정에 맞는 기술을 개발, 보급하고 있다. 현재 20개 나라에서 추진 중이다.

이날 행사에는 20개 나라의 KOPIA 센터 소장이 참석하며, 지난해 사업성과 발표와 함께 우수 센터 시상도 진행한다.

최우수센터로 선정된 KOPIA 케냐 센터는 양계와 우량 씨감자 생산 기술을 보급하기 위해 시범마을 조성 사업으로 농가 소득이 각각 9.2배, 2.5배 늘었다.

아울러 결식 학생의 영양 개선과 미래 영농 후계자 육성을 위해 ‘스쿨팜(실습용 학교농장)’을 조성해 성공적으로 추진했다.

우수센터에는 완전배합사료(TMR) 12종 개발로 비육우 증체와 소득 증대 등 성과를 낸 우즈베키스탄 센터와 마늘 우량 품종 등으로 생산성 향상과 소득 증대를 이룬 에티오피아 센터, 국산 이앙기를 이용해 최초로 벼를 이앙(생산량 증가 39%)해 성과를 낸 니카라과 센터가 선정됐다.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은 “국내 농업 기술이 KOPIA 사업을 통해 개발도상국의 농업 발전에 기여함으로써 두 나라의 협력 관계 유지에 우호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학교 공기정화장치 합리적 설치방안 모색’ 토론회
[포토] 후쿠시마 오염수의 문제점과 진실 기자간담회
[포토] 2018 제2차 남북환경포럼 개최
[포토] 제29회 나라꽃 무궁화 전국축제
[포토] '주거지 앞 수소발전소 괜찮은가' 토론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