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서울 ‘안전취약시설 21곳 보수’ 조기 추진재난 소외 밀집지역 안전 취약 우려 시설, 자치구 공모 거쳐 최종 선정

[환경일보] 최인영 기자 = 서울시가 올해 안전취약시설 보수‧보강 사업을 조기 추진한다.

매년 3월부터 시행하던 정비 사업을 올해는 1월부터 선정 작업을 거쳐 조기 정비에 들어갔으며, 이를 위해 시는 지난 12월 1차 공모를 통해 총 21곳을 사업대상자로 우선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21곳 중에는 시급한 공사가 필요한 ▷종로구 관내 아파트 노후상가 ▷양천구 관내 노후 옹벽 ▷동대문구 관내 노후육교 등이 포함됐으며, 이는 주민 안전과도 직결되는 만큼 시는 조기 보수‧보강을 실시할 계획이다.

동대문구 소재 공원, 토석류 낙하 발생 및 암반 슬라이딩 위험, 낙석방지 보수 공사 추진 <사진제공=서울시>
성동구 소재 교각, 표면침식 및 철근 노출 등 손상 발생, 단면복구 및 콘크리트 타설 보수 공사 추진 <사진제공=서울시>
종로구 소재 시장, 슬라브 및 편복도 난간의 노후화로 낙하물 위험, 노후 벽체 보수‧보강 공사 추진 <사진제공=서울시>
강북구 소재 빌라, 옹벽 하단부 균열 및 파손 발생, 옹벽 보수‧보강 공사 추진 <사진제공=서울시>
마포구 소재 병원, 경계 위험 축대 미장탈락 및 균열 발생, 축대 보수‧보강 공사 추진 <사진제공=서울시>
서대문구 소재 석축, 일부 유실 및 배부름 현상 발생, 석축 보수‧보강 공사 추진 <사진제공=서울시>
양천구 소재 주택 옹벽, 균열 및 누수 발생, 균열 보수 및 옹벽 재축조 공사 추진 <사진제공=서울시>

지난해 실시한 자치구 공모는 10개 자치구를 대상으로 28곳에 대한 정비 신청을 받은 후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안전관리자문단(더 안전시민모임 도우미)의 선정위원회 심사를 통해 정비시설을 최종 선정했다.

서울시는 이번에 선정된 곳 외에도 추가 보수가 필요한 시설에는 2차 사업 공모를 실시해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주민 안전과 재산피해를 위협하는 위험환경이 발생된 경우 예산을 신속히 지원할 예정이다.

안전취약시설 정비 사업은 쪽방촌 등 재난 소외계층 밀집지역의 재난위험시설 및 노후 기반시설을 보수‧보강하는 것으로 지난 2012년부터 시가 실시해오고 있으며, 지금까지 총 207개소를 정비했다.

더 안전 시민모임은 현재 시민, 전문가 등 총 2300명이 활동 중이며, 안전 취약이 우려되는 시설에 대해 ▷시설주변 주민 2~3명(살피미) ▷시설별 전담 전문가 1~2명(도우미) ▷시설 소재지 동장(지키미) 등을 지정해 관리를 돕고 있다.

김학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재난 소외계층이 밀집된 지역은 재난‧재해 발생 시 실제 피해 체감도가 높기 때문에 생활 곳곳의 위험요인을 미리 찾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지역 위험요소를 꼼꼼히 살피고 지원 사업을 확대하는 등 시민안전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인영 기자  nubooriya@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학교 공기정화장치 합리적 설치방안 모색’ 토론회
[포토] 후쿠시마 오염수의 문제점과 진실 기자간담회
[포토] 2018 제2차 남북환경포럼 개최
[포토] 제29회 나라꽃 무궁화 전국축제
[포토] '주거지 앞 수소발전소 괜찮은가' 토론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