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수도권 고농도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 시행공공부문 사업장·공사장 운영단축‧조정, 행정·공공기관 차량2부제

[환경일보] 환경부(장관 조명래), 수도권대기환경청(청장 김동구), 서울특별시(시장 박원순),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 경기도(도지사 이재명)는 2월28일(목요일) 오전 6시부터 밤 9시까지 서울·인천·경기도 전역에서 수도권 고농도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가 시행된다고 27일 밝혔다.

예비저감조치란 모레 비상저감조치 발령 가능성이 높을 경우 그 하루 전(내일)에 공공부문을 대상으로 하는 선제적 미세먼지 감축 조치를 말한다.

수도권 3개 시‧도(서울‧인천‧경기)는 2개 이상의 시‧도에서 예비저감조치 발령조건을 충족한 경우 3개 시‧도 모두 발령(광역발령)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28일 서울, 경기, 인천 전역에서 수도권 고농도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가 시행된다. <사진제공=서울시>

오늘(2월27일) 예비저감조치 발령에 따라 28일(목요일) 오전 6시부터 밤 9시까지 수도권 3개 시·도에 위치한 7408개 행정‧공공기관 소속 임직원 52만 7000명은 차량 2부제를 의무적으로 적용받는다. 28일은 짝수날이므로, 차량번호 끝자리가 짝수인 차량만 운행 가능하다.

행정‧공공기관이 운영하는 107개 대기배출 사업장은 운영시간을 단축하거나 조정하고, 470개 건설공사장은 공사시간 단축, 노후건설기계 이용 자제, 살수차량 운행 등 미세먼지 발생 억제조치를 시행하게 된다.

의무적용대상은 아니나 지난 4월 환경부와 자발적 협약을 맺은 수도권 소재 51개 사업장도 자체적인 저감조치를 실시한다.

이들 민간사업장은 민간 전기가스증기업, 제철제강업, 비금속광물제조업 등 굴뚝자동측정장비가 구축된 대형사업장으로 수도권 미세먼지의 약 80%를 배출하고 있다.

또한 미세먼지 발생을 억제하기 위한 점검‧단속도 실시된다. 수도권대기환경청에서는 중앙특별점검반을 구성해 행정‧공공기관 사업장·공사장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미세먼지 감시팀을 활용해 산업단지 등 사업장 밀집지역을 단속할 계획이다.

아울러 수도권 3개 시‧도에서도 사업장, 공사장 등을 대상으로 자체적인 점검‧단속을 시행할 계획이다.

참고로 예비저감조치가 발령될 때에는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른 민간사업장‧공사장의 저감조치(조업시간 변경·조정 등) 및 서울지역의 총중량 2.5톤 이상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제한은 시행되지 않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눈 덮인 함양 개평한옥마을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2020년 산림행정 및 정책 공동포럼 참석
[포토] ‘국가기술혁신체계 2020s 대토론회’ 개최
[포토] 톡톡톡 꽃망울 터트린 노란 산수유
[포토] 함박눈 내린 백운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