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종로구 역세권 청년주택 공급숭인동, 신정동 등 도시관리계획 결정...청년 관련 커뮤니티 시설 다양
서울시는 2019년 제2차 역세권 청년주택 수권분과위원회 개최 결과 숭인동 207-32, 신정동 1148-9에 역세권 청년주택 도시관리계획 결정(변경)(안) 도건위 분과위 통과했다고 밝혔다.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서울시는 3월7일 2019년 제2차 역세권 청년주택 수권분과위원회를 개최해 종로구 숭인동 207-32 일원 역세권 청년주택(부지면적 855.0㎡, 총 238세대), 양천구 신정동 1148-9번지 일원 역세권 청년주택(부지면적 622㎡, 총 74세대) 사업에 대해 도시관리계획(지구단위계획)결정(변경)(안)2019년 제2차 역세권 청년주택 수권분과위원회 개최 결과 각각 수정가결 됐다.

이번 역세권 청년주택이 도시건축공동위원회의 수권분과위원회 심의 결과 가결됨에 따라 향후 지구단위계획의 변경이 결정 고시되면 해당 사업지에 대해 청년주택사업이 가능하게 된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만19세 이상 39세 이하 청년층을 대상으로 주변보다 저렴한 임대주택의 공급과 청년 관련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이 같이 계획되고 있어 이 지역 청년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앞으로 해당 구청에서 건축허가 관련 절차를 이행할 예정이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환경 R&D 발전방향 정책포럼 개최
문희상 국회의장, 염수정 추기경과 면담
[포토] 한강 상수원 관리, 이대로 괜찮은가
[포토]  금강‧영산강 보 처리방향 긴급진단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