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항공 관측으로 고농도 미세먼지 원인 규명국외 유입 미세먼지 이동경로, 유입량에 대한 과학적 근거 확보

[환경일보]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은 최근 발생한 고농도 미세먼지 원인규명을 위해 3월9일부터 한달간 총 100시간(20회 비행)의 항공 관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항공 관측에 사용되는 항공기는 19인승 중형 항공기로, 한서대학교 태안비행장에서 출발해 서해상을 중심으로 미세먼지를 집중 관측한다.

그간 국립환경과학원은 1996년부터 소형 항공기로 제한된 범위에서(4~5대 장비, 5000m 이하, 3시간) 관측을 수행했으나, 올해는 중형 항공기로 포괄적인 범위에서(12~15대 장비, 1만2000m 이하, 6시간) 관측한다.

미세먼지 관측을 위한 19인승 중형 항공기. 7개의 탑재용 Rack을 장착했다. <자료제공=국립환경과학원>

올해 항공관측에서는 고해상도 실시간 분석 장비 9대를 탑재해 2차 생성 미세먼지의 주요성분과 전구물질에 대한 과학적 조사를 실시한다.

2차 생성 미세먼지의 주요성분을 조사하기 위해 질산염, 황산염, 유기물질, 블랙카본 및 미세먼지 개수 등을 측정한다.

또한 미세먼지 전구물질에 대한 조사를 위해 휘발성유기화합물질, 암모니아, 일산화탄소, 이산화질소에 대한 실시간 측정도 이뤄진다.

이번 항공관측을 통해 서해상으로 유입되는 미세먼지의 이동경로 추적이 가능하고, 미세먼지 유입량 산정도 기대할 수 있다.

또한 국내 배출원에 대한 정확한 파악이 가능해짐에 따라, 보다 효과적인 미세먼지 감축정책과 미세먼지 예보 정확도 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은 항공관측 역량을 확보함에 따라, 앞으로 미세먼지의 국가 간 이동에 대해 보다 과학적인 자료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은 “일본이나 중국도 시도하지 못하는 수준의 항공관측을 우리나라가 독자적으로 수행한다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면서 “항공관측 자료는 미세먼지 감축정책의 효과를 높이는 데 활용하고, 나아가 중국과의 협상자료로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양파·마늘 사랑 캠페인’ 참여
[포토] 산림청, 산사태피해복구사업지 현장 점검
[포토] 산림청, 제5호 태풍 ‘다나스’ 대처상황 점검
[포토] '플라스틱 쓰레기 소각' 정책포럼 개최
[포토] '하천 사업 지방이양' 대책 포럼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인사] 환경공단, 여성 1호 임원 김은숙 본부장 임명[인사] 환경공단, 여성 1호 임원 김은숙 본부장 임명
[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