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미세먼지 씻어줄 반가운 비소식기상청, 주말3월9일부터 3월10일까지 전국에 강수전망
10일, 아침 예상 기압계 및 강수 모식도 <자료제공=기상청>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기상청은 이번 주말(9일 밤~10일)은 남해상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올 것으로 예측했다.

주말 사이 전국에 흐리고 비가 오며 강원 산지에는 비나 눈이 내릴 전망이다. 10일, 제주도, 경남 해안에는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전망으로 시간당 20~30mm, 제주도산지 150mm 이상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해상에는 강풍 및 풍랑 주의보가 발령, 10일 제주도해상, 남해상, 서해남부해상, 동해남부해상 2~5m 물결이 높을 것으로 주의를 당부했다.

제주도는 9일 오후 6시, 전라남도는 오후 9시부터 비가 시작돼, 10일 오전부터 낮에 점차 전국으로 확대된 후, 서쪽지방은 10일 오전 12시, 동쪽지방은 11일 오후 12시에 비가 그칠 예정이다.

특히, 제주도(10일 새벽부터 낮까지)와 경남해안(10일 낮부터 밤까지)은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시간당 20~30mm)와 함께 많은 비(제주도산지 150mm 이상)가 오는 곳이 있겠으니, 폭우에 피해가 없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편, 강원산지(해발 700m 이상)는 11일 오전(12시부터 6시)에 기온이 영하권으로 내려가면서 비가 눈으로 변해 쌓이는 곳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기상청은 예보 변동성으로 남쪽 저기압의 강도가 약해지고 북상하지 못할 경우, 중부지방의 강수량이 줄어들거나, 서울을 포함한 중부 일부지역에서는 비가 내리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 또한 남북 간의 강수량의 차이가 크겠으니, 최신 기상정보도 함께 참고할 것을 당부했다.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기온이 높아 한동안 얼었던 땅이 녹으면서 지반이 약해져 낙석과 산사태, 축대 붕괴 등이 우려돼, 해빙기 안전사고 피해에 특히 유의가 필요하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대기질 개선 서울 국제포럼 개최
[포토] '계획기간 국가 배출권 할당계획 변경(안) 공청회' 개최
[포토] 41회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 개최
[포토]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 건립 반대 1인 시위
[포토]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 국회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