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어서와 텃밭은 처음이지?’ 텃밭 준비 ‘꿀팁’작물 정하고 밭 다져야···아주심기 전 튼튼한 모종 구입
밭만들기 작업 <사진제공=농촌진흥청>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농촌진흥청은 겨우내 얼어있던 텃밭을 정리하고 새롭게 한해 재배를 준비해야 하는 시기를 맞아 텃밭을 준비하는 도시민을 위한 알짜 정보를 제시했다.

먼저 텃밭 준비는 ▷작물 결정하기 ▷도구 준비하기 ▷밑거름 주기 ▷밭 갈기 ▷이랑 만들기 순으로 이뤄진다.

3월 하순과 4월 초엔 텃밭 작물의 씨앗(당근, 콩, 맨드라미 등)을 뿌리거나 알뿌리(감자 등), 모종(배추, 상추, 엔다이브, 일당귀 등)을 아주심기 한다.

심을 작물을 결정했다면 씨앗 뿌리거나 아주심기 약 2주 전에 미리 거름을 주고 땅을 다진다.

땅 준비는 삽으로 흙을 뜨거나 뒤집고 쇠스랑으로 돌을 골라내거나 이랑을 평평하게 일구는 과정을 말한다. 이외에 호미, 물뿌리개, 가위와 같은 필수 도구들도 준비해둔다.

거름은 토양의 영양 상태에 따라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밭 10㎡에 퇴비 10~20㎏을 뿌려준다. 이때 흙과 잘 섞어가며 밭을 갈아준다. 섞을 때는 한 삽 깊이로 땅을 파고 뒤집어 흙을 잘게 깨고 쇠스랑으로 평평하게 고른다.

물이 잘 빠질 수 있도록 두둑을 만들고 고랑을 파는데, 이를 이랑이라 한다. 두둑은 성인 기준으로 양쪽에서 손이 닿기 좋게 1m~1.2m가 적당하다.

모종 심기 준비 중 <사진제공=농촌진흥청>

준비를 마친 밭에 씨앗을 뿌릴 때는 씨앗 크기의 2~3배 깊이로 적당한 간격을 두고 2~3알을 넣은 뒤 흙을 덮고 충분한 양의 물을 준다.

씨앗을 뿌리고 떡잎이 나오면 웃자라거나 약한 싹을 솎아준다. 이때 작물 포기 사이 간격이 너무 좁으면 잘 자랄 수 없으므로 과감히 솎아낸다.

아주심기를 하려면 좋은 모종을 고르는 것이 먼저다. 뿌리가 하얗고 굵으며 뿌리털이 잘 발달되어야 한다. 키가 너무 크지 않으며, 줄기 굵기와 마디 간격, 잎 크기가 적당하고 병해충 피해를 입지 않고 꽃대가 생기지 않은 것을 선택한다.

모종을 아주 심을 때는 밭에 5~10㎝ 깊이로 땅을 파내고 그 자리에 물을 가득 채운다. 물이 모두 스며든 다음 모종의 뿌리를 넣고 흙을 살짝 북돋아 심어준다.

텃밭 작물 재배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누리집을 참고하면 된다.

정명일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도시농업과장은 “농촌진흥청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텃밭 작물 재배 정보를 활용해 올봄에는 텃밭 가꾸기에 도전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환경 R&D 발전방향 정책포럼 개최
문희상 국회의장, 염수정 추기경과 면담
[포토] 한강 상수원 관리, 이대로 괜찮은가
[포토]  금강‧영산강 보 처리방향 긴급진단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