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미세먼지 한·중 외교 ‘선조치 후책임' 필요신창현 의원 “국회 미세먼지 방중단 구성 서둘러야”
신창현 의원은 “소모적인 책임 공방보다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한중 공동의 노력에 우선 집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환경일보] 겨울이면 반복되는 한반도 미세먼지 오염의 책임 소재를 둘러싼 한중갈등이 위험수위에 육박하고 있다.

한국과 중국 모두 자국에 유리하고 상대에게 불리한 측정 자료를 동원해서 공방을 벌이고 있다. 이 같은 책임공방은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지연시킬 뿐이라는 지적이다.

중국은 미세먼지 오염의 책임을 인정하는 선례를 만들면 중국발 대기오염 피해에 대한 인접 국가들의 배상청구가 잇따를 것으로 우려하는 것으로 보인다.

1979년 산성비 문제로 독일, 영국, 스웨덴 등 유럽 국가들이 합의한 ’장거리 대기오염물질 이동에 관한 협약‘을 참고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은 “우리가 중국의 책임을 거론하는 이유는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것”이라며 “소모적인 책임 공방보다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한중 공동의 노력에 우선 집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신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지시한 한중 공동 비상저감조치 노력은 문제를 먼저 해결하고 책임은 나중에 논함으로써 한중간 미세먼지 갈등을 슬기롭게 풀 수 있는 접근방법”이라며 “우선 고농도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는 기간만이라도 미세먼지 다량배출업소들의 조업시간 조정, 노후차량 운행제한, 인공강우 등의 비상저감 조치들을 한중 양국 정부가 공동으로 추진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환경 R&D 발전방향 정책포럼 개최
문희상 국회의장, 염수정 추기경과 면담
[포토] 한강 상수원 관리, 이대로 괜찮은가
[포토]  금강‧영산강 보 처리방향 긴급진단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