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누구나 LPG 차량 구매할 수 있다13일 국회 본회의에서 LPG차량 규제 완화법안 통과

[환경일보] 앞으로는 누구나 액화석유가스(LPG) 차량을 구매할 수 있게 됐다. 국회는 13일 본회의를 열고 ‘LPG차량 규제 완화 법안(액화석유가스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재석 237명 중 찬성 236명, 반대 1명, 기권 0명으로 가결 처리했다.

택시와 렌터카, 장애인 등만 구입할 수 있었던 LPG 차량에 대한 규제가 완화되면서 앞으로는 일반인도 LPG 차량이 허용된다.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일반인에게도 LPG 차량을 허용하는 법안이 13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LPG를 자동차 연료로 사용하는 것을 제한하고 있는 ‘액화석유가스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 관련 조항을 삭제하고 과태료 부과 규정도 없앴다.

휘발유와 경유차에 비해 미세먼지를 적게 배출하는 LPG 차량 보급을 늘려 미세먼지를 저감하기 위해서다.

법안을 대표발의 한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발의했던 ‘LPG차량 구매가능법’이 다소 늦었지만 통과돼 다행”이라며 “국민들의 차량 선택권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김경태 기자  mindaddy@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양파·마늘 사랑 캠페인’ 참여
[포토] 산림청, 산사태피해복구사업지 현장 점검
[포토] 산림청, 제5호 태풍 ‘다나스’ 대처상황 점검
[포토] '플라스틱 쓰레기 소각' 정책포럼 개최
[포토] '하천 사업 지방이양' 대책 포럼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인사] 환경공단, 여성 1호 임원 김은숙 본부장 임명[인사] 환경공단, 여성 1호 임원 김은숙 본부장 임명
[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