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저층주거지 성곽마을 살리는 새로운 재개발신월곡1구역과 결합해 용적률을 이양·정비
성곽마을을 보존하는 성북2구역 재개발 정비계획
성북2-신월곡1 결합정비구역 위치도 <자료제공-서울시>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서울시는 2018년 7월18일 제9차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수정 가결한 성북2구역 재개발 정비구역에 대해 수정가결 의견으로 제시된 공동정비지구 경계와 규모를 조정한다.

또한, 주민 재 공람 절차를 거쳐 성북2구역 정비계획을 변경·결정 고시함에 따라, 저밀관리구역인 성북2구역과 고밀개발구역인 신월곡1구역의 결합정비 사업을 본격 추진할 예정이다.

성북2구역은 3km정도 떨어진 신월곡1구역과 2011년도에 처음으로 결합개발을 추진한 후 7년여 만에 본격적으로 사업이 추진될 예정으로, 결합개발을 통해 신월곡1구역에 결합용적률(80%)을 이양하고, 그 중 48.5%의 개발 이익으로 성북2구역을 저층주거지로 정비한다.

성북2구역 위치도 <자료제공=서울시>

지역문화유산 보존, 지역공동체 활성화와 함께 노후주거지를 정비하는 새로운 정비계획 방식을 추진한다. 주민‧전문가·공무원 등 이해관계자 간 갈등을 해소하고자 지속적인 협의와 합의를 통해 정비계획을 수립했다.

성북2구역은 원지형과 풍경을 유지하기 위해 저밀개발을 하고 남는 용적률을 고밀개발이 가능한 신월곡1구역으로 이양하는 결합개발 방식이며, 결합개발을 통해 수복형으로 정비계획을 수립한 최초의 사례이다. 이는 앞으로 도심 내 지역특성별 정비계획 방식을 다양화할 수 있는 대안이 될 것이다.

신월곡1구역은 건축위원회 및 교통영향평가 심의를 거쳐 사업시행인가 준비 중으로 금년 내 사업시행인가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류 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이번 정비계획 변경 결정·고시를 통해 새로운 정비모델을 제시함으로써 개발과 보존이라는 두 가지 입장에서 주민 갈등으로 정체돼 있는 정비구역에 적용될 수 있는 새로운 활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썩지 않는 쓰레기, 죽어가는 지구
[포토] '14기 생물다양성 그린기자단 사전워크숍' 개최
서울환경영화제 개막···안성기·박중훈·정우성 등 참석
[포토] 2019 대기질 개선 서울 국제포럼 개최
[포토] '계획기간 국가 배출권 할당계획 변경(안) 공청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