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1회용품 줄이기’ 한살림, 29만 조합원 동참3월15일 서울시-한살림서울 간 ‘1회용 플라스틱 줄이기 실천 협약’ 체결
한살림서울 59개 매장에서 ‘과대포장 근절·장바구니 사용·병 재사용’ 실천
협약식 행사 이후에 한살림서울 광화문매장 입구에 폐도마 새활용 업사이클 현판을 거는 행사도 함께 진행될 예정, 폐도마 기증인 성희선씨(42, 여)도 함께 참여 한다. <사진제공=서울시>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서울시와 비영리 생활협동조합인 한살림서울이 플라스틱 줄이기 및 과대포장 근절에 나섰다.

서울시는 3월15일 오후 3시20분 한살림서울 광화문 매장에서 박원순 서울시장과 한살림서울 권옥자 이사장, 쓰레기줄이기 시민운동본부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살림서울과 ‘1회용 플라스틱 줄이기 실천운동’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1986년 12월에 개설한 비영리 생활협동조합 한살림은 생산자‧소비자 직거래운동으로 먹을거리 나눔을 통해, 밥상과 농업을 지키며, 사람과 사람, 사람과 자연이 더불어 살아가는 생명살림운동을 실천해 오고 있다.

이처럼 환경을 보호하고 지구를 지키기 위한 다양한 생활 속 실천운동을 펼쳐온 한살림서울은 서울과 경기도 일부에 매장 72개를 운영하고 있으며, 조합원만 29만명에 달한다.

서울시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한살림 서울 매장과 조합원들의 자발적 실천운동으로 ‘1회용 플라스틱 없는 서울’에 한 발 더 다가설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살림서울은 4개 지부 59개 매장(전체 5개 지부 72개 중 경기도는 제외)에서 1회용 플라스틱 줄이기 실천 교육과 캠페인을 전개하고, 포장재 개선 등을 통해 과대포장 없는 매장 운영으로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시민들의 1회용품 줄이기 소비문화 확산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살림서울은 ‘1회용 플라스틱 없는 서울’을 실천하는 59개 매장에 조합원이 기증한 폐도마와 폐목재를 활용해 박원순 시장의 캘리그라피 필체를 담은 현판을 제작, 매장 입구에 설치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은 해마다 증가하는 플라스틱 사용을 억제하기 위해 지난해 9월 서울시가 전국 최초로 ‘1회용 플라스틱 없는 서울’을 선언하고, 오는 2022년까지 1회용 플라스틱 사용량의 50% 감축과 재활용률 70% 달성을 목표로 하는 '1회용 플라스틱 없는 서울 종합계획'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서울시는 시민의 자발적 참여와 인식 개선 유도를 위해 플라스틱 컵, 빨대, 비닐봉투, 배달용품, 세탁비닐을 5대 실천과제로 선정해 시민실천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시와 비영리 생활협동조합인 한살림서울과의 MOU체결로 실행력을 높인다는 계획이며, 지난해에도 전통시장 상인연합회, 세탁업중앙회와 MOU를 체결한 바 있다.

최규동 서울시 자원순환과장은 “우리가 편리함 때문에 익숙하게 사용해 오던 1회용품의 소비를 줄이는 문화가 정착되기 위해서는 외식업계와 유통업계 등의 동참과 노력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한살림서울과의 업무협약 체결이 작은 변화의 시작으로, 시민들의 1회용 플라스틱 줄이기 실천노력이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양파·마늘 사랑 캠페인’ 참여
[포토] 산림청, 산사태피해복구사업지 현장 점검
[포토] 산림청, 제5호 태풍 ‘다나스’ 대처상황 점검
[포토] '플라스틱 쓰레기 소각' 정책포럼 개최
[포토] '하천 사업 지방이양' 대책 포럼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인사] 환경공단, 여성 1호 임원 김은숙 본부장 임명[인사] 환경공단, 여성 1호 임원 김은숙 본부장 임명
[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