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농촌진흥청, 국민과 조직 ‘진단’ 나선다농업 관련 업무·제도 개선에 국민 참여… 현장 방문·토론회 진행
농진청은 국민 참여 조직 진단을 지난 14일 본청 강당에서 진행했다. <사진제공=농진청>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일상생활과 밀접한 농업 분야의 업무 처리 절차와 제도를 개선하기 위해 국민과 함께 진단하는 ‘국민 참여 조직 진단’에 나선다.

‘국민 참여 조직 진단’은 일반 국민으로 구성된 국민 참여단이 업무 현장을 찾아가 기관의 업무 추진 체계를 체험하고, 개선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 의견을 제시하는 제도다.

국민 참여단은 14일 본청 강당(오디토리움)에서 사전 공동 연수(워크숍)를 시작으로, 전북 익산의 스마트팜(3월19일)과 전북 임실의 스마트축사(3월21일), 전남 함평의 스마트농촌(3월22일) 현장을 찾아간다. 이어 국민 요구 분야를 발굴하기 위한 집중토론회(3월 28일)를 연다.

농촌진흥청은 조직 진단 결과에 대해 관련 부서 등의 검토를 거쳐 정책에 반영하는 등 국민 참여 성과를 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은 “스마트농업, 농촌 연구 등 우리 생활과 밀접한 분야를 국민이 참여해 진단하고 개선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라며, “국민의 목소리를 듣고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농업 기술을 개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환경 R&D 발전방향 정책포럼 개최
문희상 국회의장, 염수정 추기경과 면담
[포토] 한강 상수원 관리, 이대로 괜찮은가
[포토]  금강‧영산강 보 처리방향 긴급진단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