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도심 한복판에서 즐기는 마라톤서울시, 3월17일 ‘2019 서울국제마라톤대회’ 공동 개최

[환경일보] 최인영 기자 = 3월17일 서울 도심에서는 서울시와 대한육상연맹, 동아일보가 공동 주최하는 ‘2019 서울국제마라톤대회’가 열린다.

국내외 마라톤 선수 139명을 포함해 총 66개국 3만8000여 명이 함께하는 이번 마라톤 대축제는 국내 유일 골드라벨 대회로 풀코스에는 2만 명, 10㎞에는 1만5000명, 릴레이에는 3000명이 참가한다.

특히 이번 대회에는 3804명의 외국인(남자 2543명, 여자 1261명)이 참가해 의미를 더한다.

2019 서울국제마라톤 코스도 <사진제공=서울시>

서울국제마라톤대회는 42.195㎞를 완주하는 풀코스에서 지난 2016년 2시간5분13초의 국내 최고 기록이 세워졌으며, 올해에는 귀화한 오주한(케냐 이름 윌슨 로야나에 에루페) 선수를 포함해 2시간 5~7분의 기록을 보유한 총 9명의 선수가 참가해 신기록에 도전한다.

또한 여자 황영조로 불리며 지난 2018년 여자부문에서 2시간25분41초의 기록을 세워 21년 만에 한국 최고기록을 다시 쓴 김도연(26세, SH서울주택도시공사) 선수가 참여한다.

서울시가 가족과 연인, 친구가 함께 즐겁고 건강하게 달리도록 마련한 10㎞코스는 풀코스 도전의 징검다리 역할을 해 국내 마라톤에 활력을 불어 넣을 예정이다.

해당 코스에는 올해 20~30대 참가자가 전년 대비 6.58% 증가한 1만4245명이 참여해 기록에 연연하지 않고 함께 즐기며 달리는 마라톤 문화 정착에 기여하고 있다.

서울시는 대회가 사고 없이 치러지도록 서울지방경찰청, 민간의료봉사단, 긴급의료기관과 연계해 응급구조체계를 갖춰 대비할 방침이다.

한편 대회가 열리는 17일에는 7시50분부터 13시35분까지 마라톤 주요구간에서 단계별 교통통제가 이뤄지므로 교통통제 시간과 우회구간 등은 120다산콜센터 또는 서울시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최인영 기자  nubooriya@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송파 2019-03-17 11:49:20

    아 진짜 제발 이딴것좀 하지마라 ㅡㅡ
    할려면 외각쪽 나가서 하던가 진심 ㅡㅡ
    다짜고짜 나들 맘대로 마라톤 한다고 하면 출근하는 사람은
    어쩔수없이 교통편 없어서 강제로 늦지도 않았는데 택시 타야되는데
    택시가는길도 다 우회하느라 차 막히고
    요금은 요금대로 오르고 니들이 돈 주냐??? 돈주냐??어?
    돈주면 말을안해 ㅡㅡ 진짜 작작들 해라쫌   삭제

    • 제발좀 2019-03-17 08:19:53

      마라톤 하려면 아예 새벽에 하던가....
      일요일에도 출근하는 나는 뭔죄야 열받네
      대중교통 다 통제해놓고 물어봐도 지들도몰라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환경 R&D 발전방향 정책포럼 개최
      문희상 국회의장, 염수정 추기경과 면담
      [포토] 한강 상수원 관리, 이대로 괜찮은가
      [포토]  금강‧영산강 보 처리방향 긴급진단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