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건강·웰빙
“봄철 도라지·오미자로 기관지·폐 건강 지키세요”농진청, 토종약초 활용한 조리법 소개
도라지 <사진제공=농촌진흥청>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농촌진흥청은 최근 봄철에 기관지와 폐 건강에 도움이 되고 요리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토종약초로 도라지와 오미자를 추천했다.

동의보감에는 도라지가 폐 기능이 약해 숨이 찬 것을 치료하고 목구멍이 아픈 것을 낫게 하며, 오미자는 흩어진 폐의 기운을 수렴해 기침이 나고 숨찬 것을 치료한다고 전한다.

도라지의 한약명은 ‘길경’으로 ‘귀하고 길한 풀뿌리가 곧다’는 뜻이다. 섬유질과 칼슘, 철이 풍부하고 기관지 점막을 튼튼히 하며 면역력 증진을 돕는 사포닌 성분이 많아 식품소재로서 가치가 높다.

흔히 접하는 무침이나 볶음 요리 외에 도라지로 강정을 만들면 아이들도 거부감 없이 쉽게 먹을 수 있다.

도라지 강정은 우선 식초를 넣은 물에 하룻밤 정도 담가 놓은 도라지를 소금물로 헹궈 특유의 쓴맛을 없앤다. 여기에 튀김옷 재료를 입혀 바싹하게 튀겨내 강정 양념에 버무리면 된다.

오미자 <사진제공=농촌진흥청>

오미자는 폐와 기관지를 보호하고 기능을 강화하는 데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미자는 생으로 먹는 것이 쉽지 않으므로 청을 만들어 먹으면 좋다. 밀폐용기에 오미자와 설탕을 1:1로 넣고 그늘에서 설탕이 녹을 때까지 2일~5일간 보관한다. 설탕이 다 녹으면 냉장고에서 1개월~3개월 숙성한 뒤 체에 걸러준다.

오미자청은 각종 요리에 폭넓게 활용할 수 있다. 특히 취향에 따라 따뜻한 물을 넣은 향긋한 차로 마시거나 탄산수를 넣어 톡 쏘는 음료로 마실 수 있다. 우유를 넣어 상큼하면서도 부드럽게 마시거나 막걸리와 함께 달콤한 술로 즐길 수도 있다.

이밖에도 한방에서는 귤껍질(진피), 맥문동, 지황(숙지황) 등이 폐 건강에 도움을 주는 토종약초로 꼽는다.

장재기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약용작물과장은 “대기질이 일상생활에 미치는 영향이 커지고 있는 만큼 평소 전통약초를 활용한 보조요법으로 호흡기를 관리할 수 있다”며 “다만 식품으로 사용하지 못하는 약초는 한방 전문가와 반드시 상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학교 공기정화장치 합리적 설치방안 모색’ 토론회
[포토] 후쿠시마 오염수의 문제점과 진실 기자간담회
[포토] 2018 제2차 남북환경포럼 개최
[포토] 제29회 나라꽃 무궁화 전국축제
[포토] '주거지 앞 수소발전소 괜찮은가' 토론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