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충청권
‘일본뇌염 예방’ 감시체계 가동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 4월부터 매개모기 출현 및 발생 조사

[충남=환경일보] 김현창 기자 = 충청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일본뇌염 예방을 위해 이달부터 ‘일본뇌염 예측사업’을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일본뇌염 예측은 일본뇌염을 유발하는 작은빨간집모기(Culex tritaeniorhynchus) 출현과 발생 밀도를 감시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4∼10월 예산지역 1개 지점에 유문등을 설치해 매주 두 차례에 걸쳐 채집한 모기 중 작은빨간집모기의 첫 출현과 발생 밀도를 조사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일본뇌염 ‘주의보’ 및 ‘경보’를 발령하기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며 조사결과는 질병관리본부, 도 및 시·군에도 제공한다.

일본뇌염 주의보는 작은빨간집모기가 처음으로 발견됐을 때 발령한다. 경보는 △1일 채집한 모기가 500마리 이상이면서 작은빨간집모기가 전체의 50%이상인 경우 △채집한 모기로부터 일본뇌염 바이러스가 분리된 경우 △채집한 모기로부터 일본뇌염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경우 △돼지항체 양성률이 50%이상이거나 돼지혈청에서 초기항체(IgM)가 검출된 경우 △일본뇌염 환자가 발생한 경우 중 한 가지 이상 해당하면 발령한다.

일본뇌염은 모기가 전파하는 일본뇌염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발생한다. 국내에서는 주로 작은빨간집모기에 의해 전파되고 사람과 가축에게 동시에 발생할 수 있는 인수공통 감염질환이다.

잠복기는 7∼14일로 감염자의 95% 이상은 무증상자로 본인도 모르게 지나가지만, 뇌염이 발생하면 고열과 함께 경련, 의식불명, 혼수상태 등이 진행된다. 이 중 약 30%는 사망에 이르고 회복되더라도 언어장애, 판단력 저하 등 후유증이 생길 수 있다.

현재까지 일본뇌염에 대한 특별한 치료제는 없으며, 대중요법으로 환자의 상태를 유지시켜주는 것이 최선의 치료법으로 알려져 있다.

예방접종으로 환자 발생을 줄일 수는 있으나 우선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개인 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이 중요하며, 모기의 번식·서식을 방지하는 환경 위생 관리도 필요하다.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향후 기후변화 및 환경변화에 따른 매개체의 생태분포 및 동물생태 변화 등으로 환자발생 패턴에 변화가 예상되므로 지속적인 감시와 예방을 위한 홍보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현창 기자  hckim1158@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수원시, ‘재활용품수집인 지원위원회 위촉식’
[포토]  ‘경기도민 청정대기 원탁회의’ 열려
[포토] 지역 리빙랩 네트워크 한자리에
[포토] 경기도, ‘2019 청정대기 국제포럼’ 개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