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노동
방송 스태프 노동환경 개선될까민주당 을지로 민생현안회의 첫 번째 과제로 선정

[환경일보] 하루 1~2시간 쪽잠을 자며 20시간 이상 살인적 노동에 시달리며, 죽음에 이를 정도의 열악한 노동환경에서 일하는 방송스태프 노동자 근로조건 개선 문제가 2년여 만에 실마리를 찾았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설훈 의원은 을지로위원회와 함께 책임의원을 맡아 진행한 방송스태프 근로환경 개선 문제가 당·정·청 을지로민생현안회의 첫 번째 성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방송스태프 노동환경 개선은 을지로위원회가 지난 2월 21일 당정청 을지로 민생 현안 회의체를 출범시키며 확인한 5대 분야 10대 과제 중 하나다.

2017년 초 살인적 노동여건 속에서 드라마 스태프들이 사망하고, 부상을 당하는 문제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면서 방송스태프 노동자 근로환경 개선 문제가 불거졌다.

민주당 을지로위원회와 설 의원은 고용노동부와 방통위, 문체부 등과 지속적 협의를 통해 방송현장 스태프 근로환경 개선에 노력한 결과, 2018년 9월에 고용노동부가 방송스태프의 근로자성을 인정하고 근로감독을 실시하는 등 성과를 거뒀다.

또 설 의원은 책임의원으로서 지난해 노동부 국정감사를 비롯해 관련부처 업무보고 등에서 이 문제점에 대한 해결방안을 정부에 주문했다.

이에 고용노동부는 방통위와 문체부 등과 협력해 방송스태프 근로환경에 대한 상시감독 체계를 구축하고, 현장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수원시, ‘재활용품수집인 지원위원회 위촉식’
[포토]  ‘경기도민 청정대기 원탁회의’ 열려
[포토] 지역 리빙랩 네트워크 한자리에
[포토] 경기도, ‘2019 청정대기 국제포럼’ 개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