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강원 산불 수습·복구 및 이재민 지원대책 발표4월6일부터 4월15일 피해조사 완료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정부는 지난 4월4일~4월5일 기간 중 강원 동해안 지역에서 발생한 산불로 피해를 입은 지역과 이재민들의 신속한 피해 복구와 민생안정을 위해 범정부 지원대책을 발표했다.

산불 발생 초기부터 관계기관이 협력해서 진화장비와 인력을 총동원해 산불은 조기에 진화됐으나 사망 1명, 부상 1명의 인명피해와 함께 산림 약 1,757ha, 주택 516채가 소실되는 등 큰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또한 고성‧속초‧강릉‧동해 4개 시·군에 걸쳐 이재민이 562세대 1,205명 발생했고, 이 중 819명은 27개 임시주거시설에 거주하는 등 이재민 지원대책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번 강원 산불과 관련해서 정부가 지금까지 취한 주요 조치로는 먼저 산불 발생 즉시 산불 현장에 상황관리관을 파견하고 4월5일 00시를 기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했으며, 같은 날 09시에 대규모 피해가 우려되는 고성 등 5개 지역에 재난사태를 선포한데 이어 4월6일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했다.

정부는 이재민들이 보다 빨리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의 피해조사를 4월6일부터 4월15일까지 조속히 완료하는 한편 중앙재난피해합동조사단(70명)을 통해 중앙정부 차원의 피해조사를 당초 계획보다 6일을 앞당겨 4월11일부터 4월16일까지 실시할 계획이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산림바이오매스 홍보 타운 방문
[포토] '세계태양에너지저장 컨퍼런스' 개최
[포토] 국민과 함께하는 농업기술 미래전망대회
[포토] 환경 그림책 원화전 ‘세상과 우리(The world and us)’
[포토] 2019년도 대한설비공학회 하계학술발표대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