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성폭력 2차 가해행위’ 신고자 보호 강화된다추혜선 의원, ‘공익신고자보호법 개정안’ 대표발의
정의당 추혜선 의원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성폭력범죄 피해자‧제보자에 대한 보복과 2차 가해를 막고 이들을 공익신고자로서 보호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정의당 추혜선 의원 (국회 정무위원회, 정의당 안양시위원장)은 12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과 '성폭력방지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을 공익침해행위 대상에 추가함으로써 피해자‧제보자에 대한 신변보호조치를 강화하는 내용의 '공익신고자 보호법' 일부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특히 이번 개정안의 공동발의 의원 서명부에는 故 노회찬 의원의 인장과 여영국 의원(정의당, 창원시성산구)의 인장이 함께 포함돼 눈길을 끌고 있다.

2018년 각계각층에서 ‘미투’운동이 진행될 당시 법안이 완성되면서 노회찬 의원이 가장 먼저 공동발의에 참여했고, 올해 4.3 보궐선거 이후 노회찬 의원의 자리를 잇게된 여영국 의원이 공동발의 명부에 서명을 하게 된 것이다.

추 의원은 “이번 개정안을 통해 성폭력 피해자, 제보자들이 공익신고자로서 보호받을 수 있게 됐다”며 “노회찬 의원과 여영국 의원이 함께한 법안이라 더욱 뜻 깊은 법안”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국회가 이번 개정안을 포함한 미투법안들을 하루빨리 통과시켜 우리 사회에 뿌리깊게 박혀있는 성폭력 카르텔을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8일 국회에서는 故 장자연씨의 진실규명을 위해 고군분투 하고 있는 윤지오와의 첫 공개 간담회가 열리기도 했다.

‘윤지오와 함께하는 의원 모임’을 주최한 추혜선 의원은 “진실에는 공소시효가 없다. 제보자들의 용기를 국회가 응원하고 보호해야 한다”고 말하며 공익신고자 보호의 필요성을 재차 꼬집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산림바이오매스 홍보 타운 방문
[포토] '세계태양에너지저장 컨퍼런스' 개최
[포토] 국민과 함께하는 농업기술 미래전망대회
[포토] 환경 그림책 원화전 ‘세상과 우리(The world and us)’
[포토] 2019년도 대한설비공학회 하계학술발표대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