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적성고사 대비, 현명하게 준비하자"커넥츠스카이에듀, 2020학년도 적성고사 준비 방안 제시
12개 대학서 적성고사 60% 반영해 4804명 선발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적성고사는 학생부 교과 성적과 수능시험 평균 등급이 4등급 이하이면서 논술고사에 자신 없는 수험생들이 수시 모집에서 서울과 수도권 대학으로 진학할 수 있는 유일의 기회이자, 희망이 아닐 수 없다. 더욱이 사교육의 도움 없이 학교 공부만으로도 대비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착한(?) 대입전형이라고 볼 수도 있다.

에스티유니타스 교육연구소장 겸 커넥츠 스카이에듀 진학연구소장은 18일 2020학년도 수시 적성고사 실시 대학과 관련된 로드맵을 제시했다.

2020학년도 수시 모집에서 적성고사를 실시하는 대학(이하 2020학년도 적성 대학)은 가천대ㆍ서경대ㆍ한성대 등 12개 대학이고, 모집 인원은 4,804명이다. 이는 2019학년도에 12개 대학에서 4,597명을 선발했던 것보다 실시 대학은 같지만, 모집 인원이 207명 늘어난 것이다.

대학별 모집 인원의 변화를 살펴보면, 서경대가 2019학년도에 285명을 선발했던 것을 371명으로 가장 많은 86명을 증원하였고, 이어 한신대 42명, 평택대 41명, 성결대 32명, 삼육대 23명, 가천대 11명, 을지대(성남) 8명, 한성대 7명 등으로 증원했다.

한편, 한국산업기술대와 홍익대(세종)는 2019학년도와 동일한 355명과 168명으로 선발하고, 고려대(세종)와 수원대는 각각 40명과 5명을 감원하여 선발한다.

2020학년도 적성 대학은 선발 모집 인원에 있어서만 변화를 보일 뿐, 학생 선발 방법 등은 2019학년도와 별반 차이 없이 실시한다.


내신과 수능 4등급 이하 수험생들의 서울ㆍ수도권 대학 진학의 기회

2020학년도 적성 대학의 전체 모집 인원은 가천대가 1,074명으로 가장 많이 선발하고, 이어 수원대 601명, 고려대(세종) 430명, 을지대(성남) 414명, 한성대 389명, 서경대 371명, 한국산업기술대 355명, 한신대 304명, 성결대 283명, 삼육대 238명, 평택대 177명, 홍익대(세종) 168명으로 선발한다.

학생 선발 전형 가짓수는 수원대와 을지대가 세 가지로 수원대는 일반 전형(적성)과 국가보훈 대상자 전형, 사회배려 대상자 전형으로 선발하고, 을지대(성남)는 교과 적성 우수자 전형과 사회기여자 및 배려 대상자 전형, 특성화고교 졸업자 전형으로 선발한다. 그리고 가천대ㆍ서경대ㆍ한국산업기술대가 두 가지 전형으로 선발하고, 나머지 대학은 한 가지 전형으로 선발한다.

학생 선발 방법은 적성고사 실시 대학 전체가 학생부 60% + 적성고사 40%로 선발한다. 이때 학생부는 평택대만 교과 성적 90% + 출결상황 10%로 반영하고, 나머지 대학들은 교과 성적 100%로 반영한다.

그런데 합격생들의 입시 결과를 보면 60% 반영하는 학생부보다는 40% 반영하는 적성고사가 합격의 당락에 더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그렇다고 학생부 교과 성적이 7등급 이하로 낮아도 합격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것은 아니다. 학생부 교과 성적이 6등급 이하인 수험생들은 적성고사 실시 전형에 지원할 것인지, 말 것인지부터 고려할 필요가 있다.

참고로 수원대의 학생부 교과 성적의 등급별 점수를 보면, 1등급 100점, 2등급 99.5점, 3등급 99점, 4등급 98.5점, 5등급 98점, 6등급 97점, 7등급 92점, 8등급 82점, 9등급 50점으로 1등급에서 5등급까지는 등급 간 점수 차가 0.5점이지만, 이하 등급에서는 등급 간 점수 차를 크게 두고 있다.

즉, 5등급과 6등급은 1점, 6등급과 7등급은 5점, 7등급과 8등급은 10점, 8등급과 9등급은 32점으로 등급 간 점수 차를 크게 두고 있다. 이는 수원대 적성고사의 한 문항당 배점인 3점과 4점보다 낮은 등급 간 점수 차이다.

등급 간 점수 차를 총점으로 환산하여 보더라도 학생부 교과 성적 총점이 600점이어서 5등급까지 등급 간 점수 차인 3점과 적성고사 한 문항당 점수 차가 같다. 이는 적성고사 한 문항으로 학생부 총점 기준의 한 등급을 만회할 수 있다는 것이 된다.

하지만, 학생부 교과 성적 6등급 이하는 적성고사 한 문항으로 한 등급을 만회할 수가 없다. 이에 학생부 교과 성적이 6등급 이하인 수험생들은 적성고사로 낮은 학생부 성적을 얼마만큼 만회할 자신이 있는지 냉철히 따져보고 지원 여부를 정했으면 한다. 적성고사에서 거의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받겠다는 각오와 함께. 그렇지 않다면 지원 자체를 신중하게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

수능시험 최저 학력 기준은 고려대(세종)와 홍익대(세종)에서만 적용한다. 고려대(세종)의 경우 인문계 모집단위는 국어ㆍ수학(가/나)ㆍ사회/과학탐구(2과목 평균) 중 1개 영역 3등급 이내이면서 영어 영역 2등급 이내이어야 하고, 자연계 모집단위는 국어ㆍ수학(가)ㆍ과학탐구(2과목 평균) 중 1개 영역 3등급 이내이면서 영어 영역 2등급 이내이어야 한다(단, 컴퓨터융합소프트웨어학과ㆍ전자및정보공학과ㆍ환경시스템공학과ㆍ생명정보공학과ㆍ식품생명공학과는 수학(나) 허용).

홍익대(세종)의 경우는 인문계 모집단위와 캠퍼스자율전공(인문ㆍ예능)은 국어ㆍ수학ㆍ영어ㆍ사회/과학탐구(1과목) 중 2개 영역 등급 합 8 이내이어야 하고, 자연계 모집단위와 캠퍼스자율전공(자연•예능)은 국어ㆍ수학(가)ㆍ영어ㆍ과학탐구(1과목) 중 2개 영역 등급 합 9 이내이어야 한다.

수능시험보단 쉬운 객관식 시험으로 고교 교육과정 위주 출제

적성고사(고려대(세종)는 학업능력고사로 표기)는 객관식 시험으로 논술이나 심층면접에 비해 대비가 어렵지 않을 뿐만 아니라 수능시험보다 쉽게 출제되어 조금만 노력해도 어느 정도 성적을 높일 수 있다.

그러나 쉬운 만큼 경쟁이 치열하므로 대학별 출제 경향과 기출 및 예상 문제 등을 반드시 숙지하고 대비해야 한다. 또한 많은 분량의 문제를 주어진 시간에 최대한 정확히 많이 풀어야 하기 때문에 시중에 나와 있는 교재나 동영상 강의 등을 통해 주어진 시간 내에 정확히 빨리 답할 수 있는 능력을 키울 필요가 있다.

특히 출제 영역을 대부분의 대학이 수능시험과 같이 국어(언어)ㆍ수학(수리)ㆍ영어 영역으로 출제하면서 고등학교 교육과정을 연계해 출제하고 있어 수능시험과 함께 대비해도 도움이 된다.

다만, 난이도가 수능시험의 7, 80% 수준 정도이므로 지나치게 어려운 문제는 피해 대비하는 것이 좋다. 가천대는 적성고사 출제 방향에 대해 평소 학교 교육과 수능시험을 충실하게 준비한 학생들이 합격할 수 있도록 한다고 밝히고 있다.

특히 전년도 수능시험 80%의 난이도 수준으로 고등학교 교과과정에서 90% 내외로 출제하고, 교과과정을 응용한 문제로 10% 내외로 출제한다고 밝히고 있다. 이에 고등학교 수업과 수능시험 준비로 대비가 가능하다고 볼 수 있다.

대학별 출제 영역은 가천대와 을지대가 국어ㆍ수학ㆍ영어 영역으로 출제하고, 고려대(세종) 인문계 모집단위가 국어ㆍ영어 영역, 고려대(세종) 자연계 모집단위가 수학ㆍ영어 영역, 홍익대(세종)가 영어ㆍ수학 영역으로 출제하며, 나머지 대학들이 국어ㆍ수학 영역으로 출제한다.

전체 출제 문항수는 고려대(세종)가 40문항으로 가장 적게 출제하고, 이어 가천대ㆍ성결대ㆍ홍익대(세종)는 50문항, 나머지 대학들은 60문항으로 출제한다. 시험 시간은 홍익대(세종)가 100분으로 가장 길고, 그 다음으로 고려대(세종) 80분, 한국산업기술대 70분이고, 나머지 대학들은 60분으로 동일하다.


적성고사 이렇게 대비하라

첫째, 대학별 평가 요소와 출제 유형을 정확히 알고 대비하라. 대부분 대학들은 국어와 수학 영역으로 출제하나, 가천대ㆍ고려대(세종)ㆍ을지대ㆍ홍익대(세종)는 영어 영역을 추가해 출제한다.

다만, 고려대(세종)의 경우 인문계 모집단위는 수학 대신에 국어와 영어 영역으로 출제하고, 자연계 모집단위는 국어 대신 수학과 영어 영역으로 출제한다.

홍익대(세종)도 국어 대신 영어와 수학 영역으로 출제한다. 출제 경향은 대학별로 크게 차이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희망 대학이 어떤 영역으로 어떻게 출제하는지 등을 기출 문제나 예시 문제를 통해 구체적으로 알아보고 대비하는 것이 좋다.

둘째, 수능시험이 아닌 적성고사 방식으로 문제를 풀어라. 적성고사 문제를 푸는 방식은 수능시험과 다르다. 예를 들면, 수능시험 국어 영역에서 시 문제가 제시된다면 시의 전체적인 의미와 배경 등을 파악해서 풀어야 한다.

그러나 적성고사 국어(언어) 영역에서는 주어진 시를 읽고 핵심적인 단어 1, 2개만을 찾아 답을 유추하는 방식으로 풀어야 한다.

적성고사의 문제풀이 방식으로 문제를 풀 수 있도록 대비해야 한다. 또한 수능시험 수학 영역에서는 고등학교 수학의 여러 주제들이 섞인 복합적인 문제들이 출제되지만, 적성고사 수학 영역에서는 중ㆍ고등학교 교과서수준의 기본적인 문제들이 출제된다. 따라서 수학의 기본적인 내용을 담고 있는 자습서 등을 활용하여 대비해도 도움이 된다.

셋째, 기출 문제의 유형을 익혀라. 대학별 기출 문제의 유형을 익히고, 관련 예상 문제나 모의고사를 통해 문제 해결 능력을 키워야 한다. 특히 고교 교육과정과 EBS 수능 특강 교제와 연계되는 문제들이 다수 출제되고 있으므로 기출 및 예시 문제를 교과서와 연관시켜 익히는 연습을 병행했으면 한다.

넷째, 답을 추론하는 방식을 익히고 시간 안배에 유의하라. 그 동안 적성고사를 실시한 대학에 합격하지 못한 상당수 수험생의 실패 원인은 무작정 문제만 풀었지, 답을 추론하는 방식을 제대로 익히지 못함과 함께 시간 안배에 실패한 데서 찾을 수 있다.

따라서 적성고사에서 좋은 점수를 받기 위해서는 답을 추론하는 훈련과 시간 안배 훈련이 필수적이다.

다섯째, 시간이 오래 걸리는 문제는 과감히 뛰어넘어라. 적성고사는 문제풀이 시간이 매우 짧다. 따라서 잘 모르거나, 시간이 오래 걸리는 문제는 과감히 뛰어넘고 다음 문제를 풀어야 그래도 나은 점수를 받을 수 있다.

또한 많은 분량의 문제를 주어진 시간에 최대한 정확히 많이 풀어야 하기 때문에 시중에 나와 있는 교재나 동영상 강의 등을 통해 주어진 시간 내에 정확히 빨리 답할 수 있는 능력을 키울 필요가 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한국환경경영학회 '2019 춘계학술대회'
[포토] 'KT&G 연초박 성분 공개 검증' 촉구
[포토] ‘스마트 도시홍수관리 국제 심포지엄’ 개최
[포토] 기후위기시대, 식량안보법 제정 방안 모색
[포토] ‘제14회 설비포럼’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