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성범죄자 공무원, 연금 수령액 깎인다이찬열 의원, '공무원연금법' 일부개정안 대표발의
바른미래당 이찬열 의원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성범죄를 저지른 공무원의 연금을 삭감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바른미래당 이찬열 의원(수원 장안, 국회 교육위원장)은 18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공무원연금법'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성범죄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공직 사회에서도 성범죄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하고 성 관련 비위행위를 근절하기 위한 성범죄자 징계 및 퇴출 논의가 계속되고 있다.

이에 인사혁신처는 '국가공무원법'을 개정해 올해 4월부터 성범죄를 저지른 사람은 100만원 이상의 벌금형만 확정돼도 3년간 공무원 임용을 제한한다.

더불어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성범죄를 저질러 해임되거나 형이 확정되면 임용이 영구적으로 불가하도록 하며, 현직 공무원도 즉시 당연 퇴직하도록 공무원의 임용 기준을 강화했다.

그러나 현행 '공무원연금법'은 형벌 등에 따른 공무원연금 제한 사유에 성범죄가 포함돼 있지 않아 성범죄를 저질러 당연 퇴직하는 경우에도 공무원연금을 문제없이 수령해왔다.

이는 공직사회 내 성범죄를 좀 더 엄격히 보고 있는 최근의 추세를 반영하지 못하고 있으며 앞서 개정된 '국가공무원법'과의 법률 간 형평성에도 맞지 않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번 '공무원연금법' 개정안은 퇴직급여 및 퇴직수당이 제한되는 사유에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제 2조에 규정된 죄를 범하고 100만원 이상의 벌금형을 선고받아 그 형이 확정된 경우와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성범죄를 저질러 해임되거나 형 또는 치료감호를 선고받아 그 형이 확정된 경우를 포함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찬열 의원은 “현행 제도에서는 공무원의 위법행위를 방지하고자 형벌 사항에 대한 급여제한을 시행해 왔다. 그러나 퇴직급여 제한 사유에 성범죄 관련 내용은 빠져 있어 미성년자 대상 성범죄로 공직 사회에서 퇴출되는 경우에도 공무원 연금을 그대로 수령해왔고 이는 입법 공백이라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됐다"며 "해당 법안이 통과되면 공직사회의 성범죄에 대한 경각심이 더 높아져 성 관련 비위행위가 근절될 것”이라고 발의 취지를 밝혔다.

한편 이번 개정안에는 바른미래당 김동철, 이동섭, 최도자,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유동수, 민주평화당 황주홍 의원 등 10명의 의원이 공동발의자로 참여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주거복지연대 창립 18주년 기념식' 개최
[포토] 경북 군위군 양파 수확 농가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산림바이오매스 홍보 타운 방문
[포토] '세계태양에너지저장 컨퍼런스' 개최
[포토] 국민과 함께하는 농업기술 미래전망대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