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학교 밖 청소년’ 자원봉사 기회 증대된다권익위, 관련 시스템 개선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에 권고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학교에 다니지 않는 ‘학교 밖 청소년’들이 자원봉사활동을 하고 싶어도 가까운 곳에 지원을 받아주는 기관이 없어 자원봉사활동을 하지 못하거나 먼 곳까지 가야 하는 불편이 해소될 전망이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 이하 국민권익위)는 19일 학교 밖 청소년들이 자원봉사활동을 쉽게 신청할 수 있도록 ‘청소년 자원봉사활동 지원시스템’의 사용설명서와 시스템을 개선하도록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에 권고했다.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은 공공도서관‧요양원‧혈액원 등 각 기관이나 단체의 청소년 대상 자원봉사활동의 모집과 지원을 돕기 위해 ‘청소년 자원봉사활동 지원시스템을 운영 중이다.

청소년들의 자원봉사는 체험활동과 입시준비 등을 위해 하는 것으로, 학교에 재학 중인 학생 뿐 아니라 학교 밖 청소년들에게도 필요하다. 하지만 봉사활동 지원을 받는 상당수 기관‧단체에서 현재 시스템에서 학교 밖 청소년을 모집할 수 있음에도, 학교에 재학 중인 학생들 위주로 모집하고,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모집 노력은 미흡한 실정이다

이 때문에 학교 밖 청소년의 봉사활동 신청이 어렵고 불편하다는 민원도 제기되고 있었다.

이에 국민권익위는 각 기관이나 단체에서 자원봉사자 접수 시 학교 밖 청소년을 적극 모집하도록 시스템 사용설명서 등에 반영했다. 또한 봉사활동 모집기관에서 모집 등록 시 초‧중‧고생을 대상으로 하는 봉사활동에는 학교 밖 청소년이 필수적으로 포함되도록 올해 12월까지 시스템을 개선하도록 권고했다.

국민권익위 안준호 권익개선정책국장은 “학교 밖 청소년들이 봉사활동을 지원할 때 불편함이나 소외감을 느끼지 않아야 한다”며 “국민권익위는 앞으로도 자칫 소외될 수 있는 사람들이 발생할 수 있는 분야의 제도개선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서울장미축제 ‘연인의 날’ 스케치
썩지 않는 쓰레기, 죽어가는 지구
[포토] '14기 생물다양성 그린기자단 사전워크숍' 개최
서울환경영화제 개막···안성기·박중훈·정우성 등 참석
[포토] 2019 대기질 개선 서울 국제포럼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