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동대문구, ‘선농대제’ 열어 풍년 기원이개호 농축산식품부 장관 참여, 제례봉행·어가행렬·설롱 요리대회 등 진행
동대문구 문화재단이 주최한 '2019 선농대제'에서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초헌관으로 참여해 직접 전통 설렁탕을 담고 있다. <사진제공=동대문구>

[환경일보] 최인영 기자 =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가 4월20일 오전 제기동에 위치한 선농단(사적 제436호)에서 동대문 문화재단 주최로 열린 ‘2019 선농대제’를 봉행했다.

선농대제는 한 해 농사의 시작을 알리고 풍년을 기원하는 의식으로 이날 행사에는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임금 역할을 하는 초헌관으로 나섰다.

행사는 9시30분 제사에 쓰이는 향과 축문을 전하는 의식 전향레를 시작으로 제기동 함경면옥 앞에서 선농단까지 300m 구간에서 어가행렬이 이어졌다.

행렬은 취타대의 연주에 맞춰 초헌관을 비롯한 제관, 금군 등 총 130여 명이 임금 행차를 재연하고, 종암초등학교 학생 20명이 옛 장군 전통의복을 입고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이후 10시30분부터는 김동목 성균관 부관장의 집례 아래 약 90분 간 제례가 거행됐다.

제례는 전폐례, 초헌례, 아헌례, 종헌례, 분헌례, 음복례, 망요례 순으로 진행됐으며, 제례 전문해설사가 각 절차에 대해 상세한 설명을 함으로써 관객들의 이해를 도왔다.

특히 방문객들의 많은 관심을 받은 전통 설렁탕 재현은 대형 가마솥과 화덕을 설치하고, 문헌에 따라 전통방식으로 설렁탕 3000인분을 조리해 방문객들에게 제공하며 의미를 더했다.

이는 과거 선농단에서 임금이 직접 밭을 갈고 함께 고생한 백성들에게 국을 끓여 나눠주던 선농탕(오늘날 설렁탕) 의식에서 비롯된 행사다.

이어 12시30분부터 열린 설롱요리대회에서는 동대문구 내 설렁탕 식당, 요리 아카데미 학생, 외국인 며느리 등이 팀을 이뤄 참가해 자신들만의 비법과 손맛을 뽐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올 한 해 우리나라에 풍년이 들어 국민 모두가 행복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선농단의 역사·문화적 가치를 계승·발전시켜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인영 기자  nubooriya@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서울장미축제 ‘연인의 날’ 스케치
썩지 않는 쓰레기, 죽어가는 지구
[포토] '14기 생물다양성 그린기자단 사전워크숍' 개최
서울환경영화제 개막···안성기·박중훈·정우성 등 참석
[포토] 2019 대기질 개선 서울 국제포럼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