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초기 가뭄 피해 큰 지역에 중만생종 벼 추천수량 15%~45% 줄어···생육 기간 짧은 조생종 피해 커
<자료제공=농촌진흥청>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농촌진흥청은 강원, 경기 전남, 경북 등 벼 이앙 직후 초기 가뭄 피해가 잦은 지역에는 중생종이나 중만생종 재배를 추천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벼 이앙 초기에 발생한 가뭄으로 피해를 입으면 수량이 15%∼45%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조생종은 40% 이상까지 크게 줄었다.

생태형별로 수량 감소율이 가장 큰 품종은 조생종으로, 이앙 직후인 3일째에 가뭄 피해를 입으면 수량이 45% 줄었다. 중생종과 중만생종은 26% 감소했다.

고종민 농진청 국립식량과학원 논이용작물과장은 “우리나라 기후 특성상 봄 가뭄 피해가 잦다”며 “초기 피해가 예상되는 지역은 중생종이나 중만생종을 심어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서울장미축제 ‘연인의 날’ 스케치
썩지 않는 쓰레기, 죽어가는 지구
[포토] '14기 생물다양성 그린기자단 사전워크숍' 개최
서울환경영화제 개막···안성기·박중훈·정우성 등 참석
[포토] 2019 대기질 개선 서울 국제포럼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