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산림청, 국내 숲 영어 설명 서비스 시행‘외국인 친화형 숲해설가’ 전국 산림복지시설 등에 배치
지난 3월15일 서울 양재동 에이티(aT)센터 열린 ‘외국인 친화형 숲해설 경연대회’ 수상자들 <사진제공=산림청>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우리나라 숲을 찾는 외국인들의 원활한 산림휴양을 돕기 위해 전국 산림복지시설 등에 ‘외국인 친화형 숲해설가’를 배치했다고 24일 밝혔다.

산림청은 오는 6월 인천에서 열릴 세계산림총회(WFC) 및 ‘아·태지역 산림위원회(APFC)’에서 외국인 안내를 위해 지난 3월15일 ‘외국인 친화형 숲해설 경연대회’를 개최했다.

이 대회에서 선발된 인원 중 8명이 서울·경기(6명), 충북(1명), 부산(1명) 등에 배치됐다. 앞으로 이들은 서울숲, 창경궁, 홍릉수목원 등을 찾는 외국인들에게 영어로 숲해설을 제공한다.

외국인 친화형 숲해설가 안내 가능 지역으로는 서울·경기는 서울숲, 양재시민의 숲, 창경궁, 홍릉수목원, 용인자연휴양림 등에서 한국숲해설가협회가 진행한다. 또, 충북 청주에서는 충북숲해설가협회, 부산지역에서는 부산숲해설가협회가 진행한다.

경연대회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방숙진 씨는 “우리나라 산림복지서비스의 국제화를 위해서는 외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고궁의 숲에서 숲해설 프로그램이 활성화되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산림청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경연대회를 개최해 관련 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고기연 국제산림협력관은 “단기적으로 국내에서 열리는 국제행사의 현장 숲 방문에 이들을 활용하고, 장기적으로는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에게 다양한 국내 산림복지서비스를 제공해 녹색 한류를 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서울장미축제 ‘연인의 날’ 스케치
썩지 않는 쓰레기, 죽어가는 지구
[포토] '14기 생물다양성 그린기자단 사전워크숍' 개최
서울환경영화제 개막···안성기·박중훈·정우성 등 참석
[포토] 2019 대기질 개선 서울 국제포럼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