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해운대경찰서, 운봉산 실화 피의자 검거운봉산 3부 능선 텃밭에서 농사폐기물 소각하다 불씨 옮겨붙어
부산 해운대구 운봉산 3부 능선 텃밭에서 발생한 산불 <사진제공=부산지방경찰청>

[부산=환경일보] 권영길 기자 = 해운대경찰서는 운봉산 산불사건 피의자 황00(64세, 남) 씨가 무직으로 해운대구 반송동 세림요양원 부근 운봉산 3부 능선에서 5년 전부터 7평 크기의 텃밭에 마늘과 상추를 심어 가꾸고 있는 자로 밝혔다.


부산시 해운대구 운봉산 3부 능선 텃밭 산불 발화지점 <사진제공=부산지방경찰청>

이 피의자는 4월2일 오후3시15분경 위 장소(운봉산 3부 능선)에서 이전 길에서 주워 가지고 있던 1회용 라이터로 밭에 모아져 있던 페비닐 등 농사폐기물을 모아 불을 붙여 태우던 중 순간 강한 바람으로 인해 불씨가 밭 주변 마른 잡초와 대나무 울타리 등을 태우고 산림으로 옮겨 붙어 붕봉산과 기장 고촌 실로암 부근 등 산림을 소실·훼손시켰다.

피해규모는 관할구청에서 최종통보가 오지 않아 아직 미정이며, 사건수사는 해운대구청에서 수사의뢰를 해 수사에 착수했고, 이에 경찰은 신고자 및 목격자 등을 상대로 수사를 했다.

제보사진 등을 분석해 용의자를 특정하고 피의자를 잡아 범행자백을 받았고 불구속 수사를 했다.

조사결과 피의자는 산림보호법위반을 적용해 불구속 송치할 예정이다.


권영길 기자  suneye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영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불법 벌채 목재 수입 안 돼···합법성 입증해야 통관”
환경부, 2차 기후변화대응 계획 국민의견 수렴
[포토] 산림청 경남과학기술대학교서 ‘청문청답’
산림청, 한국 우수 산불관리기술 미얀마에 전수
[포토] 국립하늘숲추모원 개원 10주년 기념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