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미생물로 시설재배 작물 스트레스 줄여”토마토에 적용하니 저온 피해 14%↓고온 피해 22%↓수확량 18%↑
농촌진흥청은 저온이나 고온, 염류집적 등 시설재배지에서 일어나는 작물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는 미생물을 개발했다.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앞으로 미생물을 활용해 저온이나 고온, 염류집적 등 시설재배지에서 일어나는 작물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다.

시설재배지는 반복적인 비료 사용과 집약 재배, 온도 변화 등으로 고염류, 병해충을 비롯한 다양한 작물 스트레스가 발생해 안정적인 작물 생산을 방해한다.

농촌진흥청은 지난 7일 작물이 받는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는 미생물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T01R-27 균주는 토마토 뿌리 주위에서 분리한 페도박터(Pedobacter) 속의 미생물이다. 작물이 받는 염류와 온도 변화 등 스트레스를 견딜 수 있는 능력을 증강시켜주는 것으로 확인됐다.

시설재배 토마토에 T01R-27 균주 배양 희석액을 뿌리 주위에 관주 처리한 후 저온(10℃)에서 4일 간 유지한 결과, 미생물을 처리하지 않은 토마토보다 피해가 14% 줄었다. 고온(40℃)에서는 피해가 약 22% 줄어들었다.

염류 농도가 높은 시설재배지를 대상으로 미생물 배양 희석액을 정식 후 2주 간격으로 처리하는 농가실증 시험을 수행한 결과, 기존 재배방법에 비해 토마토 수확량은 18%, 오이는 19% 증가했다.

이는 T01R-27 균주가 ACC탈아민효소를 분비해 식물에 스트레스를 주는 물질의 생성은 억제하고, 항산화효소를 생산해 식물에 축적된 산화물질은 분해해 스트레스를 줄여주기 때문이다.

김남정 농진청 농업미생물과장은 “이번에 개발한 미생물은 시설재배 작물의 스트레스 피해를 줄여 안정적인 작물 생산에 도움을 줘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1차 미세먼지 대응 도시숲 연구개발 협의회
판자촌서 패션산업 중심으로… 청계천 평화시장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산림일자리위원회’ 참석
문희상 국회의장, 다문화가정 학생들 격려
무더운 여름엔 역시 ‘쿨맵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