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온실가스 걷고, 에너지 전환의 길 걷자녹색연합, 22회 녹색순례 ‘걷고, 걷자’ 발대식 가져

[환경일보] 녹색연합은 5월9일 30여명의 활동가와 시민이 함께한 가운데 충남 서천군 신서천화력발전소 건설 현장 앞에서 제22회 녹색순례 ‘걷고, 걷자’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녹색순례는 기후 위기 극복을 위한 에너지 전환으로의 길을 모색하는 여정이다.

올해의 녹색순례 ‘걷고, 걷자’는 기후위기와 에너지 전환이라는 주제를 내걸고 ‘미세먼지 걷고, 쓰레기 없는 길 걷자! 온실가스 걷고, 에너지 전환의 길 걷자!’는 메시지를 전한다는 계획이다.

한국중부발전 서천건설본부에서 녹색순례의 첫 발을 내딛었으며, 녹색연합 활동가들은 방독면을 쓰고 ‘석탄발전 OFF 미세먼지 BYE’ 피켓 퍼포먼스를 펼쳤다.

녹색연합 활동가와 시민들이 충남 서천군 신서천화력발전소 건설 현장 앞에서 제22회 녹색순례 ‘걷고, 걷자’ 발대식을 개최했다. <사진제공=녹색연합>

퍼포먼스가 펼쳐진 장소는 신서천화력발전소의 건설현장으로, 바로 옆에는 34년의 석탄발전 가동을 멈추고 지난 2017년 9월 폐지된(가동 중단은 7월) 서천화력발전소 1·2호기가 있다.

석탄발전이 심화시킬 기후변화 위기와 미세먼지 문제를 경고하며, 우리나라도 석탄발전을 멈추고 재생에너지로 전환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실제로 현재 우리나라 전력 생산의 43%를 담당하는 석탄발전은 미세먼지와 이산화탄소의 최대 단일 배출원이다.

한편 녹색연합은 9일 신서천화력발전소를 출발해 전남 영광군의 한빛원자력발전소, 영광풍력발전단지와 아시아 최초의 ‘느린 마을’ 신안 증도를 거치며 17일까지 녹색 걷기 순례를 이어간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썩지 않는 쓰레기, 죽어가는 지구
[포토] '14기 생물다양성 그린기자단 사전워크숍' 개최
서울환경영화제 개막···안성기·박중훈·정우성 등 참석
[포토] 2019 대기질 개선 서울 국제포럼 개최
[포토] '계획기간 국가 배출권 할당계획 변경(안) 공청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