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국제
유네스코 국제 ‘물’ 컨퍼런스 개최지속가능한 물 안보 주제로 파리에서 이틀간 열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세네갈과 양해각서 체결

[환경일보]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5월13일부터 14일까지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서 열리는 유네스코 국제 물 회의(이하 컨퍼런스)에서 지속가능한 물 안보 및 평화 확보를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세네갈과 물 분야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고 밝혔다.

유네스코 국제 물 컨퍼런스는 2017년 ‘물과 평화 고위급 패널회의’ 보고서의 권고를 바탕으로 국가 간 공유하천 물 관리, 물 관리 협치(거버넌스) 활성화 등을 논의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개최되는 행사다.

에마뉘엘 마크롱(Emmanuel Macron) 프랑스 대통령, 마키 살(Macky Sall) 세네갈 대통령 등 세계 각국 정상 및 장관을 비롯해 물 관련 전문가 등 1000여명이 참석한다.

이번 컨퍼런스 주제는 ‘지속가능한 물 안보와 평화를 위한 부문 간 협력의 활용’이다. 교육‧과학‧문화‧소통(커뮤니케이션) 등 다양한 부문의 접근 방법을 활용해 물을 둘러싼 갈등을 풀고 협력과 평화로 나아가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물과 평화’를 주제로 유네스코 본부에서 5월14일 오전(현지시각)에 열리는 토의에서 수마야 빈트 엘하산(Sumaya bint El Hassan) 요르단 공주, 자말아바 알아디(Jamal Abbas al-Adilee) 이라크 수자원부 장관 등과 함께 연설자(패널)로 참석해 국가‧지역 간 물 분쟁을 완화하고 수자원을 평화적으로 공유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한다.

행사와는 별개로 환경부는 5월13일(현지시각) 파리의 경제협력개발기구 본부에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및 아시아물위원회(AWC)와 아시아 물 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 과정(AWAP, Asia Water Action Program) 추진을 골자로 하는 삼자간 양해각서를 체결한다.

아시아 물 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 과정은 아시아 개도국을 선정하여 해당 국가의 물 정책 현황·문제점 등을 진단해 권고사항을 제시하고, 이를 토대로 물 문제를 해결하는 사업을 추진하는 것이다.

이번 양해각서에는 ▷정책진단‧실행이 결합된 협력 과정(AWAP) 공동연구 추진 ▷물 분야 정보 공유 ▷공공‧민간기업 간 상호 교류 ▷전문 인력 및 연수생 파견 교류 등의 내용을 담는다.

한편 경제협력개발기구는 그간 수질-수량 통합관리를 권고해 왔으며, 우리나라는 지난해 6월 국토교통부에 있던 수자원 기능을 환경부로 이관해 물 관리를 일원화한 바 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경남과학기술대학교서 ‘청문청답’
산림청, 한국 우수 산불관리기술 미얀마에 전수
[포토] 국립하늘숲추모원 개원 10주년 기념식
[포토] ‘대한민국 탄소포럼 2019’ - 저탄소 스마트시티 국제포럼
[포토] 영주댐 현황점검 및 처리방안 모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