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주민들이 직접 만드는 교육장이 탄생합니다"영등포구, 내년부터 2020년부터 인문학 소양 기르는 마을대학 운영
영등포 늘푸름학교서 교육을 수강 중인 학생들 <사진제공=영등포구청>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주민을 위한 교육의 장을 넓힌다.

영등포구는 2020년부터 지역 내 성인 대상 주민 주도형 ‘마을 대학’을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구는 2006년 평생학습도시로 선정돼 늦은 배움을 시작하고자 하는 주민들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진행해 왔다. 이에 더해 주민들이 사회적 가치를 반영한 인문학적 소양을 기를 수 있도록 마을 대학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마을 대학은 ‘주민 주도형’ 평생학습 플랫폼으로 이번 5월부터 운영 계획 수립을 거쳐 2020년부터 본격 추진된다. 장소는 영등포평생학습관 등 다양한 곳에서 진행된다.

마을 대학은 다소 일방향적이었던 기존 교육과는 다르다. 주민들이 능동적으로 학습에 참여할 뿐 아니라, 동아리 활동을 통해 지식과 지혜를 공유하며 인문학적 깊이를 더한다. 향후 주민들은 교육을 통해 평생교육 강사로 활동하거나 재능기부로 능력을 지역사회에 환원할 수 있다.

또한 계획 수립 단계에서 지역 대표성을 가진 주민들이 함께 참여한다. 주민 의견을 수렴해 지역 특성에 맞는 맞춤 운영방향 수립 및 내실 있는 프로그램 구성이 가능해져 수강생의 수업 만족도가 높아지게 된다.

마을 대학은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쉽지만 깊이 있는 인문학 과정을 운영하고, ▷주민 학습력 향상 ▷지역 연계 프로그램 ▷학습공동체 구축 ▷주민리더 양성 등을 위한 다양한 콘텐츠를 운영한다.

뿐만 아니라 학습 매니저를 배치해 사업 전반을 관리하고, 프로그램 모니터링 및 학습자 의견 수렴을 통해 끊임없이 피드백한다.

한편 구는 인문학적 소양을 기르며 초․중․고등 학력을 취득할 수 있는 원스톱 교육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영등포구는 서울시 자치구 최초 2015년에 초등학력 문해교육 프로그램 운영기관으로 지정됐다. 2016년부터는 초등학력을 인정받을 수 있는 늘푸름학교를 운영하며 금년까지 총 74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구는 주민들의 호응에 힘입어 지난해부터 늘푸름학교 중학교 과정 운영을 시작했다.

또한 이번부터 고등학교 진학 희망 주민에게는 방송통신고등학교 연계를 지원한다. 지역 내 영등포고등학교 부설 방송통신고등학교가 위치해 접근성이 좋아 주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학위를 취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방송통신고등학교에서는 3년간 온라인 교육 이수 시 졸업장을 취득할 수 있다.

고등교육 기회 제공을 위한 대학교 진학의 길도 넓혔다. 구는 지난 4월 원광디지털대학교와 MOU를 연장 체결했다. 원광대와는 2013년부터 협약을 맺어 평생학습 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상호 협력해 왔다. 특히 이번 협약은 교육비 감면의 폭을 더욱 넓혀 주민들이 경제적 어려움 없이 전문학사 학위를 취득할 수 있도록 했다.

마을 대학 및 평생학습 교육 관련 궁금한 사항은 미래교육과으로 문의할 수 있다.

채현일 구청장은 “구민의 학습 기본권을 보장하고 배움을 지속할 수 있는 길을 만드는 것이 평생학습도시 영등포구의 역할”이라며 “영등포 마을 대학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누구나 함께 배움의 즐거움을 찾는 평생학습도시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학교 공기정화장치 합리적 설치방안 모색’ 토론회
[포토] 후쿠시마 오염수의 문제점과 진실 기자간담회
[포토] 2018 제2차 남북환경포럼 개최
[포토] 제29회 나라꽃 무궁화 전국축제
[포토] '주거지 앞 수소발전소 괜찮은가' 토론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