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이상 고온에 의한 ‘인삼 피해’ 미리 막는다농촌진흥청, 20일부터 서산, 광주, 진안, 영주에서 설명회
농촌진흥청과 지방농촌진흥기관, 인삼농협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설명회는 농가에 고온기 인삼밭 관리 요령과 피해 극복을 위한 재배 기술을 전하기 위해 마련했다.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여름철 이상 고온에 의한 인삼 농가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20일부터 전국 4개 지역에서 ‘이상 기상 대응 고온 피해 극복을 위한 권역별 현장 설명회’를 연다.

충남권은 20일 서산인삼농협, 전남권은 21일 전남인삼농협(광주), 전북권은 22일 전북인삼농협(진안), 경북권은 23일 풍기인삼농협(영주)에서 진행한다.

인삼의 고온 피해는 너무 건조하거나 습한 경우, 염류가 높은 토양에서 해가림 시설 온도가 30도(℃) 이상으로 1주일 이상 지속될 때 많이 발생한다. 이때 인삼은 잎 가장자리부터 서서히 마르면서 죽게 된다.

고온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울타리를 설치하고 온도가 오르기 전 미리 울타리를 내려줘야 하며, 10~15칸마다 통로를 설치해 바람이 잘 통하도록 한다. 또한, 해가림 차광망에 2중직 차광망을 덧씌워 시설 내부 온도를 낮춰주는 것이 좋다.

비가림 온실은 안에 막을 설치하거나 이중 온실 구조로 설치하면 온도를 낮출 수 있다. 자동 병해충 방제 시설이 있다면 이른 아침과 저녁, 물을 1칸당 8~10L 주면 고온 장해 예방에 효과적이다.

두둑이 건조하면 토양 내 염류가 지표면에 쌓여 2차 피해를 일으킬 수 있으므로 수분을 적절히 공급해 식물체 온도를 유지하고 염류가 쌓이지 않도록 한다. 효율적인 물 공급을 위해서는 물이 한 방울씩 떨어지는 점적관수 시설을 설치하는 것도 좋다.

지구 온난화의 영향으로 우리나라의 인삼밭 고온 피해는 해마다 늘어 지난해에는 약 827.7ha(헥타르)가 폭염 피해를 봤다.

더구나 올 6월과 7월은 평년과 기온이 비슷하거나 높고 강수량은 예년과 비슷하거나 적을 것으로 전망돼 농가에서는 고온 피해에 적극적으로 대비해야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인삼과 현동윤 과장은 “이상 기상이 잦아짐에 따라 농가에서는 관리 요령을 준수해 적극적으로 피해를 막아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한국환경경영학회 '2019 춘계학술대회'
[포토] 'KT&G 연초박 성분 공개 검증' 촉구
[포토] ‘스마트 도시홍수관리 국제 심포지엄’ 개최
[포토] 기후위기시대, 식량안보법 제정 방안 모색
[포토] ‘제14회 설비포럼’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