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장미의 모든것, 온몸으로 느껴보세요"‘2019 서울장미축제’, 다음달 2일까지 중랑천 일대서 열려
서울장미공원(수림대공원) <사진제공=중랑구청>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올해로 5회째를 맞는 ‘2019 서울장미축제’가 지난 17일 개막해 6월2일까지 묵동교에서 장평교에 이르는 5.15km 장미터널과 수림대 장미공원, 중화체육공원 등 중랑천 일대에서 열린다.

올해의 축제 주제는 ‘Rose Garden & Rose Picnic’ 이며 ‘아름다운 장미정원에 소풍 나온 것처럼 여유롭고 즐거운 축제’라는 의미를 담았다.

축제의 메인 행사는 5월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 진행된다, 축제 전후 일주일은 리틀로즈페스티벌로 운영되며 천만송이 장미와 더불어 공연, 전시, 체험, 이벤트 등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진다.


국내 최장 5.15km 장미터널에서 무려 17일간 천만송이 장미의 향연 이어져

축제의 주인공인 장미는 축제장 전역에서 만날 수 있다. 중랑천 제방 5.15km에 걸친 장미터널과 수림대 장미공원, 미니장미정원, 장미팝업정원 일대에는 165개 품종, 약 20만 주의 장미가 숨막힐 듯한 향기를 내뿜고 있다.

수림대 장미공원에는 사람의 체온에 따라 장미색이 변하는 ‘사랑의 온도’ 조형물을 설치했다. 메인 축제장 5곳에는 다양한 컨셉의 미니장미정원을 꾸몄고, 전체 16개 동 주민들은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동별 특색있는 아이디어와 개성을 반영한 장미팝업정원을 직접 만들고 가꾸었다.

이번 축제에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큰 장미꽃이 중랑천에 핀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작가가 디자인한 지름 35m, 높이 8m 규모의 장미아트그늘막이다. 장미꽃을 본떠 만든 장미아트그늘막은 따가운 햇빛을 막아주고 피크닉 나온 도시민들에게 쉼과 여유를 제공한다.

실력파 일렉트로닉 팝 듀오 ‘우자 앤 쉐인’과 협업해 최초로 서울장미축제 주제곡인 ‘ROSE(로즈)’를 제작해 감미로운 목소리가 축제를 더욱 빛낸다.


장미(24일),연인(25일),아내(26일)를 테마로 3일간 매일 색다른 축제

5월24일부터 26일까지 진행되는 메인 행사의 테마는 ‘장미의 날’, ‘연인의 날’, ‘아내의 날’이다. 3일 동안 각 테마에 걸맞는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여 매일 찾아와도 새로운 축제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다.

축제 첫 날인 24일 ‘장미의 날’에는 장미퍼레이드와 장미가요제, 장미재즈콘서트 등 화려한 공연들이 관람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다.

삼국시대부터 개화기 의상까지 다양한 군무 퍼포먼스, 육사 군악대의 멋진 행렬을 시작으로 16개 동에서 준비한 장미 퍼레이드 행진이 연출된다.

뽀빠이 이상용의 사회로 치열한 예선을 뚫은 16팀의 본선 진출자들이 장미가요제에서 노래 경연을 펼친다. 초대가수로 김연자, 김범룡 등이 출연한다.

재즈 밴드 판도라의 퀄리티 높은 재즈 콘서트는 봄날의 정취를 더욱 깊게 할 것이다.

둘째 날인 25일 ‘연인의 날’에는 로즈&뮤직파티, 장미패션쇼 등 젊은 연인들을 위한 로맨틱한 무대가 기다리고 있다.

로즈&뮤직파티에는 최근 음원차트를 휩쓸고 있는 가수 벤과 우자 앤 쉐인, 10Cm, 데이브레이크 등의 유명 가수들이 출연하여 무대를 꾸민다.

수림대 장미정원에서는 펀데이코리아의 외국인 홍보 서포터즈들이 ‘한복 패션쇼·한복 플래시몹’을 선봬 한복의 아름다움과 함께 이색적인 볼거리를 제공할 것이다.

세째날 26일 ‘아내의 날’에는 아내에게 사랑을 전하는 남편들의 사연이 기다리고 있다.

로즈피크닉 가든콘서트에는 부부 7쌍의 특별한 사연들을 뮤지컬로 연출한 프로포즈 이벤트가 펼쳐지고, 가수 유리상자의 이세준이 웨딩싱어로 출연해 감동을 더한다.

축제의 마지막 공연으로 가수 포지션, 양수경, 양희은을 초대해 향수를 자극하는 추억의 음악회인 ‘장미음악회’가 열린다.

이날 중랑천 상공에는 불꽃, 레이저, 음악이 만들어낸 화려한 미디어 불꽃쇼를 끝으로 아쉬움을 달래며 축제의 막이 내려진다.

이밖에도 축제장 요소요소에 한복․개화기 의상 체험, 옹기․목공예 체험, 중랑의 옛모습 사진전, 장미관련 제품 전시․판매 등 다양한 체험과 전시가 마련돼 있다. 또 전통시장별 특색있는 먹거리 장터, 세계 여러나라의 다양한 음식들, 푸드트럭 가득 맛있는 메뉴가 관람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보다 여유롭게 축제를 즐기고 싶은 관람객들은 축제 전후 일주일간 운영되는 리틀로즈페스티벌을 찾으면 된다.

축제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중랑구청 공식 SNS 및 축제 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SNS에서 진행하는 이벤트에 참여하면 추첨을 통해 소정의 쿠폰을 제공한다.

대중교통 이용시에는 지하철 7호선 먹골역(7번 출구), 중화역(4번 출구), 6호선 태릉입구역(8번 출구)을 이용하면 된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서울장미축제는 매년 200만 명 이상이 찾아오는 서울의 대표 축제이다”라며 “계절의 여왕 5월, 가족․연인․친구와 함께 오셔서 꽃의 여왕 장미를 즐기며 행복하고 의미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동절기 국민 절전캠패인 개최
[포토] 2019 Water-Detente 대토론회 개최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숲 공동체가 희망이다’ 특강
[포토] ‘2019 수원시의회 환경국 행정감사’
[포토] 국회기후변화포럼 제38차 정책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