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농식품부·환경부, 아프리카돼지열병 공동 대응잔반 공급 양돈농가 담당관제 강화, 월2회 이상 직접 방문

[환경일보]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와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하 ASF) 예방을 위해 전국의 남은음식물 급여 양돈농가(257호)에 대해 합동으로 농장별로 전담 관리하는 남은음식물 급여 양돈농가 담당관제를 강화해 시행한다고 밝혔다.

그간 농식품부와 환경부는 남은음식물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의 주요 위험요인으로 보고, 양돈농가가 남은음식물 급여 시 적정 열처리 지침을 준수하는지를 각 부처가 지도·점검했다.

다만 주변국의 ASF 확산이 심각하고, 해외 여행객의 휴대 축산물에서 ASF 바이러스 유전자 검출이 이어지고 있어, 농장단위의 방역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두 부처가 합동으로 담당관제를 시행하기로 하였다.

실제로 지금까지 휴대축산물에서 유전자 검출된 경우는 17건(소시지9, 순대4, 만두1, 햄버거1, 훈제돈육1, 피자1)에 달한다.

합동 담당관은 농가를 직접 방문(월 2회 이상)해 열처리시설 구비와 정상가동 여부, 열처리(80℃ 30분) 급여 여부, 소독 등 차단방역에 대해 점검할 계획이다.

농식품부와 환경부는 남은음식물을 돼지에 직접 급여하는 것을 금지하는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 개정과 함께 이들 농가에 대한 관리카드를 작성해 남은음식물을 중단할 때 까지 지속적으로 지도·감독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환경부는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 개정 전이라도 남은음식물 급여 양돈농가와 다량배출사업장을 대상으로 간담회를 실시해 남은음식물을 돼지에게 급여하는 것을 자제토록 요청할 계획이다.

합동 담당관은 농가를 직접 방문(월 2회 이상)해 열처리시설 구비와 정상가동 여부, 열처리(80℃ 30분) 급여 여부, 소독 등 차단방역에 대해 점검을 실시하고 미흡한 농가에 대해서는 고발조치와 과태료가 부과된다.

농식품부는 주변국에서 ASF가 계속 확산되어 국내 유입이 우려되는 상황을 고려해 ASF 국내 유입차단에 환경부 등 유관기관과 정부차원의 예방대책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중국 등 발생국 운항노선에 탐지견 집중투입, 세관합동 X-Ray 검색 강화, 불법 휴대축산물 반입금지 사전 홍보(과태료 상향, 최고 1000만원), 남은음식물 급여 양돈농가 집중 관리, 야생멧돼지 폐사체 조기신고 체계 구축 등 방역관리를 실시한다.

농식품부는 중국과 베트남에 진출한 국내 양돈업, 사료제조업 등 축산관계자에게 왕래를 자제하고, 부득이 방문 후에는 5일간 양돈농가 출입과 양돈업 관계자와 접촉을 금지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양돈농가는 ‘내 농장은 내가 지킨다’는 신념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요인인 오염된 음식물 반입금지, 외국인근로자 관리 철저, 발생국 여행자제 등 차단방역을 철저히 이행하고 축사내외 소독실시, 농장 출입차량 및 출입자에 대한 통제 등 차단방역을 철저히 실시하며, 돼지가 발열이나 갑자기 폐사 등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사례 발견 시 방역기관에 신속히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년도 대한설비공학회 하계학술발표대회 개최
[포토] '전국 지자체 탈석탄 금고 지정 촉구' 기자회견 개최
2019년 전국 산림경영인 대회
[포토] ‘2019 아태지역 산림위원회 및 산림주간’ 개최
[포토] 해외 석학에게 듣는 바람직한 대기질 개선 정책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