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NGO
세계자연기금, 정재승 교수 홍보대사 위촉과학 기반 자연보전 기구 WWF 기후변화 대응 활동에 기여

[환경일보] WWF(세계자연기금) 한국본부는 21일 정재승 KAIST 바이오및뇌공학과 교수·문술미래전략대학원장을 홍보대사로 위촉한다고 밝혔다.

WWF는 이날 압구정 위워크에서 개최하는 판다토크(Panda Talks)에 앞서 위촉식을 가질 예정이다.

이어지는 판다토크에서 정재승 교수는 ‘기후변화에 대처하는 우리들의 뇌’를 주제로 한 강연을 통해 홍보대사로서 활동을 시작한다.

대표저서인 베스트셀러 ‘과학콘서트’와 교양예능 ‘알쓸신잡’으로 과학지식의 대중 소통에 앞장서는 정재승 교수는 학문적 영향력과 대중적 인지도를 보유한 과학자이다.

이번 홍보대사 임명을 통해 WWF는 한국 사회에서 자연보전 활동, 특히 이 시대 최고의 이슈로 거듭되고 있는 기후변화 대응을 뇌공학자이자 물리학자의 관점으로 대중들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소통에 나설 계획이다.

세계자연기금 홍보대사로 정재승 교수가 위촉됐다. <사진제공=WWF>

WWF 홍보대사 정재승 교수는 홍보대사로 임명된 것에 대해 “세계 최대, 최고의 자연 보전 단체인 WWF의 미션에 기여할 수 있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 과학을 바탕으로 한 WWF의 주요 보전 활동을 소개하고 한국 사회에서의 기후변화 대응 및 자연 보전에 한몫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그는 “한국은 환경관련 지표들이 국민소득에 비해 많이 떨어지는 게 현실이라 아직 갈 길이 멀다. 홍보대사로서 문제를 널리 알리고 넛지등을 이용해 인지적인 해결책을 제시하면서 이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WWF 한국본부 윤세웅 사무총장은 이번 홍보대사 위촉에 대해 “과학기반의 자연보전 활동을 펼치는 기구로서 정재승 교수를 홍보대사로 임명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WWF가 주도하는 과학 연구 기반의 자연보전 활동에 더 많은 대중이 공감하고 참여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WWF가 개최하는 판다토크는 인기 강연 프로그램인 ‘TED Talks’의 형식을 차용해 각계각층의 명사들이 자연보전에 대한 메세지를 전달하는 행사다.

올해 주제는 ‘기후변화와 지속가능한 바다’이며, 정재승 교수는 ‘기후변화에 대처하는 우리들의 뇌’를 주제로 한 강연을 통해 홍보대사로 첫 활동을 시작한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경기도의회 ‘축산산림국·보건환경연구원’ 행정감사
[포토] 2019 한국춘란엽예품 어울림한마당
[포토] 2019 대한민국 목재산업박람회
[포토] 폐기물관리시스템 개선을 위한 국회토론회 개최
[포토] 2019 UN청소년환경총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