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사건사고
국방부 용산 신축공사현장 뒤늦게 토양오염 확인석유계총탄화수소 4배 이상 초과, 원인규명 없이 정화작업 서둘러

[환경일보] 국방부가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영내 신축 공사를 하면서 기준치의 4배 수준인 석유계총탄화수소 TPH 8896ppm이 검출됐다. 그러나 국방부는 기름에 오염된 것을 확인하고도 명확한 원인규명을 하지 않은 채 정화 작업을 하려던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용산구청에 따르면, 국방부가 지난해 6월 시작된 군 검찰단 신축공사 현장에서 기름 오염을 확인하고 용산구청에 최초 신고한 것은 지난 해 10월12일이었다.

이에 용산구청은 지난해 10월15일 국방부에 정밀조사 명령을 내렸고, 국방부의 결과보고에 따라 용산구청이 정화명령을 내린 것은 올해 2월28일이었다.

용산구청 관계자에 따르면, 결과보고에 기름오염의 정확한 원인 규명은 담지 않았다.

국방부 관계자도 “이번 오염의 기준치가 높은 것은 사실이나 미군기지와는 관련이 없다”면서 미군기지 기름유출 사건과는 선을 그었다. 그러나 정확한 원인이 무엇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용산미군기지 토양오염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7년과 2018년 공개한 정부 조사 결과 각종 토양오염이 발견됐으며, 오염물질이 용산역은 물론 주변지역으로 번졌을 가능성도 있다.

용산기지 환경오염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01년 녹사평역과 2006년 캠프 킴 인근에서 발생한 기름 유출 사고 이후 서울시는 현재 까지 용산미군기지 주변 6개소에서 토양지하수 시료를 채취 중이다.

14년 간의 정화작업에도 불구하고, 용산미군기지 외곽으로 흐르는 지하수에서는 여전히 유류오염물질이 고농도(2016년 기준, 녹사평역 주변 : 1군 발암물질 벤젠 587배/ 캠프 킴 주변: 석유계총탄화수소(TPH) 512배)로 검출되고 있다.

2017년 11월29일 정부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용산 기지 1차 조사 결과에서 14개 관정 중 7개 관정에서 오염이 확인됐다.

벤젠이 허용기준치(0.015㎎/L)의 최대 162배(2.440㎎/L)를 초과했으며 2‧3차 조사에서도 조사 관정의 절반 이상에서 오염 수치가 초과돼 각각 기준치의 550배, 671배에 달했다.

또한 녹색연합이 미국 정보자유법(FOIA)를 통해 입수한 자료에는 용산 기지 전역에서 84건의 기름 유출사고가 확인됐다.

정부가 실시한 2,3차 조사에서 용산기지 지하수에서 1급 발암물질인 벤젠이 기준치를 671.8배 초과한 10.077㎎/ℓ가 검출됐다. <자료제공=환경부>

이에 대해 서울환경운동연합은 “국방부는 정화작업을 서두를 일이 아니라, 정확한 오염 상황을 시민사회에 공개하고 투명하게 검증을 받아야 할 것”이라며 “용산미군기지 이전과 미군에 의한 기름오염 치유 문제가 아직 해결되지 않았는데, 국방부가 의혹을 더할 일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녹색연합도 “국민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어떠한 파악도 없이 국가공원 조성으로 진실을 가리고 있다. 국민의 안전을 포기한 국가 오염공원이 될 것”이라며 “용산 미군기지 내부 전체에 대한 토양지하수 오염 조사와 함께 한국 국내법 기준에 맞는 주한미군의 오염 정화 방안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경태 기자  mindaddy@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산림일자리위원회’ 참석
문희상 국회의장, 다문화가정 학생들 격려
무더운 여름엔 역시 ‘쿨맵시’
[포토] 제5회 한·중 약용작물 국제화 전략 학술토론회
[포토]‘학교 공기정화장치 합리적 설치방안 모색’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