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서울환경영화제, 23일 서울극장서 막 올린다‘카모메 식당’ 오기가미 나오코 감독 내한
오기가미 나오코 감독이 제16회 서울환경영화제 국제경쟁 심사위원장으로 위촉됐다. <사진제공=서울환경영화제>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서울환경영화제가 23일 오후 7시 서울 종로구 서울극장에서 화려한 막을 올린다.

서울환경영화제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국제 환경영화제로, 환경 문제의 중요성을 알리고자 마련됐다.

올해 16회를 맞은 서울환경영화제는 지속 가능한 삶을 고민하고 선택하는 삶을 뜻하는 ‘ECO SPIRIT’을 주제로 다양한 영화를 선보인다.

국제 경쟁, 한국 경쟁 및 에코 스피릿 1: 요나스 메카스 추모전, 에코 스피릿 2: 오기가미 나오코 특별전, 2019 에코 포커스: 플라스틱 제국의 종말, 에코 밥상으로의 초대 등 다양한 섹션을 통해 기후 변화, 플라스틱, 먹거리, 생명 등 전 세계 환경 이슈를 다룬 총 24개국 59편의 영화가 상영될 예정이다.

특히 일본 슬로우 힐링 무비 신드롬을 일으켰던 ‘카모메 식당’, ‘안경’, ‘그들이 진심으로 엮을 때’ 등의 작품으로 국내 관객들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은 오기가미 나오코 감독이 국제경쟁 심사위원장으로 위촉됐다.

개막식에는 오기가미 나오코 감독을 비롯해 최열 조직위원장, 이명세 집행위원장, 맹수진 프로그래머, 배우 이천희, 전혜진, 김현성 오보이 편집장, 정다운 보틀팩토리 공동대표가 참석한다.

또 배우 권율이 지난해에 이어 개막식 사회를 맡았다. 이밖에도 경쟁 부문 진출 작품을 연출한 크리스틴 부테이예, 페데리코 비아신, 빅토르 모레노, 샤샤 프리들랜더, 파올로 바르베리 감독이 내한해 행사를 빛낼 예정이다.

서울환경영화제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오는 29일까지 7일간 서울극장에서 진행된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년도 대한설비공학회 하계학술발표대회 개최
[포토] '전국 지자체 탈석탄 금고 지정 촉구' 기자회견 개최
2019년 전국 산림경영인 대회
[포토] ‘2019 아태지역 산림위원회 및 산림주간’ 개최
[포토] 해외 석학에게 듣는 바람직한 대기질 개선 정책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