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충청권
안양시, 안양천 생태계교란 유해식물 퇴치에 앞장23일 안양천 환삼덩굴, 돼지풀 제거에 나서
안양시, 안양천 생태계교란 유해식물 퇴치 환경정화활동 기념촬영 모습

[안양=환경일보] 장금덕 기자 = 생태계를 교란시키는 유해식물 퇴치가 본격화 된다.

안양시가 안양천 유역 일대 생태계 보호를 위해 외래 및 유해식물 제거를 환경정화활동과 병행해 지속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런 가운데 지난 23일 안양천유역 수촌교 ∼ 내비산교와 덕천교 ∼ 천파교 두 개 구간을 대상으로 환삼덩굴과 돼지풀을 제거하는 환경정화활동을 펼쳤다.

안양지역환경단체연합이 주관한 가운데 환경직공무원과 1사1하천 가꾸기 단체 등에서 1백여 명이 참여해 환삼덩굴과 돼지풀을 뿌리째 뽑아 제거하는데 주력했다.

환삼덩굴은 들에서 흔히 자라는 초본성 덩굴식물로서 가시가 무성하며 기온이 상승하는 시기에 성장이 왕성해 뽑아주지 않으면 키 작은 식물들을 휘감아 버리는 습성이 있다.

돼지풀 역시 도시와 농촌을 가리지 않는데다 번식력이 강하고, 이웃식물의 발아를 저해하는 습성을 지녀 유해식물로 분류된 상태다.

안양지역환경단체연합회에서는 안양천 생태계를 위협하는 외래 유해식물 퇴치를 환경정화활동과 병행해 꾸준히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안양천 오염물질을 제거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토종식물 보존이야 말로 명품 안양천을 유지하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환경정화에서는 유해식물 제거에도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장금덕 기자  jkk0401@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금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국립해양생물자원관, 임직원 대상 과학적 소양 교육 실시
[포토] '어린이통학버스 안전, 이대로 괜찮은가?' 정책 토론회 개최
“개 학살 방관, 몇 백만 개가 죽어야 멈출 것인가”
일본 수출규제 진단, 산업전략 모색 긴급토론회
[포토] 2019 서울 놀이터 진단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