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건설·안전
내진성능평가의 적정성 검토 근거 마련된다권미혁 의원, '지진·화산재해대책법' 일부개정안 대표발의
더불어민주당 권미혁 의원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최근 몇 년간 경주, 포항 등의 지역에서 진도 5 이상의 지진이 발생하면서 우리나라에서는 잠재적 위험으로만 여겨졌던 지진이 실생활을 위협하는 재난으로 대두됐다.

이에 관계기관은 내진설계가 반영되지 않은 기존 시설물의 내진성능을 향상시키기 위해 진보강 및 내진성능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그런데 전문적인 기술을 요하는 내진성능평가 관련 분야에 경험이 풍부한 전문인력이 부족해 내진성능평가가 효과적으로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권미혁 의원은 29일 행정안전부 장관이 내진성능평가에 대해 적정성을 검토하도록 하해 내진성능평가의 기술수준을 향상시키고 부실평가를 방지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은 '지진·화산재해대책법'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

이번 개정안에는 행정안전부장관이 내진성능평가에 대한 적정성 검토 결과 고의 또는 과실로 내진성능을 사실과 다르게 평가하는 등 업무를 부실하게 수행한 것으로 나타난 경우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을 처분권자에게 요구할 수 있도록 했다.

권 의원은 “이제 지진은 국민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구체적인 재난이 되었기 때문에 그게 걸맞는 안전인프라 구축이 시급하다”면서 “본 개정안으로 기존 시설물들에 대한 내진성능평가가 제대로 된 기술수준과 절차를 갖춰 추진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개정안에는 김경협, 김상희, 김영주, 노웅래, 박찬대, 서삼석, 서영교, 신창현, 심재권, 우원식, 유동수, 윤주호, 전현희, 정재호, 제윤경, 최재성 의원 등 17명의 의원이 공동발의자로 참여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무더운 여름엔 역시 ‘쿨맵시’
[포토] 제5회 한·중 약용작물 국제화 전략 학술토론회
[포토]‘학교 공기정화장치 합리적 설치방안 모색’ 토론회
[포토] 후쿠시마 오염수의 문제점과 진실 기자간담회
[포토] 2018 제2차 남북환경포럼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