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한돈농가, 음식물쓰레기 돼지 급여 금지 촉구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 시 100% 폐사, 국내 축산업 붕괴 우려

[환경일보]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인한 국내 축산업의 붕괴가 우려되는 가운데,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가 5월29일(수) 국회 정론관에서 음식물류 폐기물 돼지 급여 전면 금지를 촉구 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번 회견은 최근 환경부가 입법예고한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규탄하기 위한 것으로, 자가 사료 금지 뿐만 아니라 폐기물 처리업체에서 사료화 한 음식물류 폐기물 돼지 급여 역시 전면 금지해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돈농가들은 음식물류 폐기물 돼지 급여를 일부는 허용하고 일부는 금지하는 조치로는 ASF를 절대로 막을 수 없다고 밝히며, 정부가 음식물류 폐기물 돼지 급여 전면금지로 정책을 시급히 전환할 것을 촉구했다.

한돈농가들은 정부가 음식물류 폐기물 돼지 급여 전면금지로 정책을 시급히 전환할 것을 촉구했다. <사진제공=김현권의원실>

모두발언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은 “최근 불법 반입 휴대 축산물에서 ASF 유전자가 잇따라 검출되고 있고, 특히 ASF가 국내에서 발병하면 한돈농가에 막대한 피해를 주게 된다”며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시 그랬던 것처럼 음식물류 폐기물 돼지급여를 중단해 혹시 모를 ASF 바이러스 유입의 차단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한한돈협회 하태식은 “전국 한돈농가들은 2010년 구제역 발생으로 330만 마리의 돼지들을 땅에 묻은 경험이 재현될까 노심초사하고 있다”며 “정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을 막겠다면서 음식물류 폐기물 급여를 일부 허용하겠다는 것은 미봉책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ASF가 유입되면 식량안보산업인 국내 축산업의 기반이 붕괴되고 수입육이 폭증하는 등 피해는 오롯이 국민에게 간다”며 “현재 계류 중인 법안이 조속히 본회의를 통과해 가축전염병 예방을 확실히 대처할 수 있는 강도 높은 음식물류 폐기물 급여 전면금지 조치가 시행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한한돈협회 하태식은 “정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을 막겠다면서 음식물류 폐기물 급여를 일부 허용하겠다는 것은 미봉책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사진제공=김현권의원실>

규탄발언에 나선 대한한돈협회 김정우 질병방역위원장은 “최근 한 방송을 통해 서울 대림동 일대 월드마켓에서 중국 보따리상이 들여온 불법 축산물이 대량 유통되고 있는 사실이 확인 된 것처럼 ASF 방역 구멍이 여기저기 확인되고 있다”며 “정부의 무사 안일한 태도는 지탄받아야 마땅하며, ASF가 발생하면 정부가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한한돈협회 이기홍 환경대책위원장은 “이미 국제기구는 중국 다음으로 북한과 우리나라를 ASF 확산 가능성이 높은 지역으로 지목했다”며 “ASF 발생으로 치러야 하는 사회적 비용과 고통은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큰 만큼 돼지 잔반 급여는 전면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한한돈협회는 이번 기자회견 자리에서 정부에 음식물류 폐기물 돼지 급여 전면 금지뿐만 아니라 ▷야생멧돼지 개체 수 즉각 조절 ▷불법 휴대축산물 과태료 대폭 상향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책 강화를 요구했다.

아울러 정부가 책임 있는 답변을 내놓지 않으면 향후 대정부 투쟁도 불사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산사태피해복구사업지 현장 점검
[포토] 산림청, 제5호 태풍 ‘다나스’ 대처상황 점검
[포토] '플라스틱 쓰레기 소각' 정책포럼 개최
[포토] '하천 사업 지방이양' 대책 포럼 개최
[포토]국립해양생물자원관, 임직원 대상 과학적 소양 교육 실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
[신승철의 떡갈나무 혁명⑩]
기후금융이 필요한 시점이다!
[신승철의 떡갈나무 혁명⑩]
기후금융이 필요한 시점이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