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행사
국회서 자원순환 갈등 논의자원순환 기초시설 추진하면 번번이 지역갈등으로 비화

[환경일보] 신창현 의원과 (사)자원순환사회연대가 공동주최하는 ‘자원순환 갈등해결, 거버넌스 구축이 필요하다’ 정책토론회가 6월4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5간담회의실에서 개최된다.

2018년 1월 시행된 자원순환기본법에 따라 자원순환의 중요성과 정부, 국민의 적극적인 참여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그러나 자원순환을 위한 기초시설 설치를 추진하면 대부분 지역갈등이 발생하고 폐자원은 갈 곳이 없어 표류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 토론회는 국회, 정부, 지방자치단체, 기업, 시민사회과 함께 자원순환이 생활화 될 수 있는 거버넌스 구축의 틀을 위해 마련됐다.

좌장은 김정욱 녹색성장위원회 위원장이 맡고, 발제는 환경부 이채은 자원순환정책과장과 홍수열 자원순환사회연대 정책위원이 맡았다.

토론자로는 ▷김미화 자원순환사회연대 이사장 ▷정승헌 건국대 교수 ▷민달기 가천대 교수 ▷김광임 한성대 교수 ▷오길종 녹색자원연구소 소장 ▷박상우 저탄소자원순환연구소 소장 ▷이정임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 ▷김춘이 환경운동연합 부총장이 각각 참석할 예정이다.

신 의원은 “자원순환 갈등조정을 위해 생산자와 소비자, 정부가 참여하는 거버넌스가 필요하다”며 “이번 토론회가 자원순환 거버넌스의 마중물이 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학교 공기정화장치 합리적 설치방안 모색’ 토론회
[포토] 후쿠시마 오염수의 문제점과 진실 기자간담회
[포토] 2018 제2차 남북환경포럼 개최
[포토] 제29회 나라꽃 무궁화 전국축제
[포토] '주거지 앞 수소발전소 괜찮은가' 토론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