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강원권
강릉시, 재해대책용 양수장비 무상임대가뭄피해 방지 총력

[강릉=환경일보] 이우창 기자 = 강릉시 농업기술센터(소장 김재근)는 최근 2개월의 강우량이 평년대비 58%밖에 되지 않는 등 극심한 가뭄으로 인하여 농작물 피해가 우려되고 있어, 이를 적극 해결하고자 보유하고 있는 흡입·토출 호스 포함 양수기를 3일부터 가뭄이 해갈될 때까지 무상으로 임대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농업기술센터에서는 지난달 20~21일 양일간 257대의 양수기를 상시 가동상태로 완벽히 정비했고, 28일에는 12개 읍면동에 51대의 양수기를 일제히 전진 배치하여 집중호우와 가뭄을 동시 대비하고 있다.

농가당 1회 무상임대 기간은 3일이며, 1회에 한하여 3일 연장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가뭄 기간 내 대기자가 없을 시에는 탄력적으로 운영하는 등 적기에 가뭄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우창 기자  lee59@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국립해양생물자원관, 임직원 대상 과학적 소양 교육 실시
[포토] '어린이통학버스 안전, 이대로 괜찮은가?' 정책 토론회 개최
“개 학살 방관, 몇 백만 개가 죽어야 멈출 것인가”
일본 수출규제 진단, 산업전략 모색 긴급토론회
[포토] 2019 서울 놀이터 진단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