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강원권
고성군, 가뭄대비 행정력 집중

[고성=환경일보] 최선호 기자 = 강원도 고성군이 영농철 가뭄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가뭄대책 마련에 나섰다.

군에 따르면 지역 저수율은 38.1% 정도로 평년이하 수준으로 최근 누적강수량(6개월)이 관심단계로 천수답과 밭작물 위주의 급수를 필요로 하는 지역이 발생되고 있다.

이에 따라 군에서는 3일 군청 회의실에서 가뭄 확산에 대비한 ‘가뭄 대비를 위한 긴급 대책회의’를 가졌다.

대책회의는 군청 관련 실과와 사업소, 읍면 등 분야별 용수 공급과 지원을 담당하는 부서장 및 담당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는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심각한 가뭄에 대비해 신속하고 유기적으로 대체할 수 있도록 부군수를 단장으로 하는 가뭄대책 TF팀을 구성했다.

군은 지난 달 지역 저수지 16개소, 소형관정 1,105개소, 대형관정 67개소의 저수상태를 점검하고 군에서 보유하고 있는 양수기 227대에 대해 장비점검을 마쳤으며, 올해 한해대책으로 6억 원을 확보해 관정, 급수저장소, 관수시설 등을 지원하고 있다.

이경일 군수는 “최근 계속되는 가뭄으로 천수답과 일부 밭작물 경작에 어려움이 있다”며 “항상 최악의 상황을 가정해 미리 대비함으로써 가뭄 발생 시 피해를 최소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군에서는 물 부족에 대하여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용수관련 유관기관 회의를 통해 천수답과 용수부족 극심지역에 대한 추가 대책도 마련하기로 했다.

최선호 기자  sho4413@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선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국립해양생물자원관, 임직원 대상 과학적 소양 교육 실시
[포토] '어린이통학버스 안전, 이대로 괜찮은가?' 정책 토론회 개최
“개 학살 방관, 몇 백만 개가 죽어야 멈출 것인가”
일본 수출규제 진단, 산업전략 모색 긴급토론회
[포토] 2019 서울 놀이터 진단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