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NGO
이짜나언짜나, 환경재단 미세먼지센터 홍보대사로‘미세먼지 댄스’로 온라인 장악한 핵인싸, 미세먼지 알린다

[환경일보] 남성 펑키 EDM 듀오 이짜나언짜나가 미세먼지의 문제를 알리는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4일 환경재단 미세먼지센터(공동대표 노동영, 하은희, 김상헌, 임옥상, 최열, 이하 미세먼지센터)는 이짜나언짜나를 미세먼지 저감과 대기환경 개선 캠페인을 알리는 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미세먼지센터와 이짜나언짜나는 각자의 영역에서 강점을 가지고 함께할 예정이다.

미세먼지센터가 가진 정확한 정보와 이짜나언짜나만의 톡톡 튀는 방식을 접목해 문화로서 미세먼지 문제를 대중에게 알리고, 환경문제에 대한 관심과 실천을 불러일으키는 캠페인을 진행한다.

또한 유튜브채널 미세먼지TV에서도 콜라보레이션 영상을 공개할 예정이다.

<사진제공=환경재단>

미세먼지센터는 미세먼지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알리고, 호흡공동체로서 아시아가 대기오염 문제에 공동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2018년 2월 창립됐다.

최근에는 산업체 대기오염물질 배출조작사건과 관련해 현장실사를 시행하고 국회에서 개선방안 토론회를 갖는 등 미세먼지 이슈와 관련한 활동을 펼쳤다.

2016년 첫 앨범 ‘이짜나언짜나’로 데뷔한 이짜나언짜나는 미세먼지와 같은 사회인 이슈를 본인들만의 펑키한 음악, 해학적인 가사, 어디서도 보지 못한 퍼포먼스로 표현하는 팀이다.

특히 지난해 발표한 싱글 ‘미세먼지’는 재미있는 가사와 매력적인 뮤직비디오로 젊은 층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독특하고 중독성 강한 ‘미세먼지 댄스’가 온라인에서 큰 반향을 일으켰다. 미세먼지센터와 이짜나언짜나는 노래 ‘미세먼지’를 개사한 캠페인송을 준비 중이다.

이짜나언짜나의 이찬은 홍보대사 위촉식에서 “노래 미세먼지를 발표하며 언젠가 미세먼지와 관련된 뜻 깊은 일을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 적이 있는데, 그것이 현실이 되어 행복하다”며 “저희가 가장 잘하는 방법으로 미세먼지를 알리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다른 멤버 박원찬은 “어려서부터 환경에 관심이 많았는데 관련된 활동을 할 수 있어 정말 기쁘다”며 “이짜나언짜나와 미세먼지센터가 좋은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홍보대사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아울러 미세먼지센터 관계자는 “이짜나언짜나가 미세먼지센터의 다양한 활동을 대중에게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펼쳐질 협업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오는 11일 오후 6시 새 미니 앨범 ‘WAH!(와!)’가 발매된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국립하늘숲추모원 개원 10주년 기념식
[포토] ‘대한민국 탄소포럼 2019’ - 저탄소 스마트시티 국제포럼
[포토] 영주댐 현황점검 및 처리방안 모색
[포토] 한국물기술인증원 운영활성화를 위한 토론회
[포토] 대한민국 탄소포럼 2019 – ‘저탄소전략기술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