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유통
이랜드, ‘친환경 경영’ 바탕 환경보호 앞장서유해물질 저감 공정, 오수 제로(Zero) 염색 기술 도입해 친환경 제품 생산
스파오 명동점 외관 전경 <사진제공=이랜드그룹>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이랜드가 일회용품 사용에 대한 인식 변화와 환경에 대한 소비자 인식이 높아져 감에 따라 이에 발맞춰 친환경 제품 생산과 에너지 절약 활동 등을 핵심으로 하는 ‘친환경 경영’을 계열사 내 전사적 확산 하며 환경 보호에 앞장 서고 있다.

이랜드가 이처럼 올해 경영의 핵심 키워드를 ‘친환경 경영’으로 잡고 실천 해나가고 있는 것은 영향력이 높은 ‘국내 대표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자’ 는 내부 직원들의 목소리가 적극 반영 된 결과다.

패션 사업을 전개 중인 이랜드월드는 환경 보호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실천 하고자 지난해 말 전 브랜드 플라스틱 비닐봉투 제작 및 사용 중지를 결정하고 올해 초부터 대표 80여개 매장을 중심으로 매장 내 비닐봉투를 종이봉투로 전환 했으며 현재 전국 매장으로까지 확산 중에 있다.

이와 동시에 환경보호에 대한 인식 확산과 소비자들의 적극 동참을 위해 공식 포스터 및 캠페인 내용을 매장 내 비치해 적극 홍보했다.

뿐만 아니라 유해물질 저감 공정인 ‘ECO DOWN’ 과 염색과정에서 오수가 발생하지 않는 친환경 천연 염색 기술을 도입해 친환경 제품을 생산 할 수 있도록 했으며, 리얼 라쿤퍼 장식을 모두 에코퍼로 교체하고 친환경 단체와 함께 ‘멸종동물보호 기부 캠페인’도 진행 했다.

또, 기후변화 홍보대사인 ‘노라조’와 협업해 선보인 ‘스파오 쿨테크’ 제품은 이랜드 신소재 개발팀이 새롭게 개발한 기능성 소재를 활용한 제품으로, 여름철 에너지 절감 활동에 고객들이 자연스럽게 동참 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스파오는 매장 내 홍보 포스터와 SNS 채널을 통해 에너지절감 기능성 아이템에 대한 알리기를 실행 중에 있으며, 스파오 쿨테크 제품은 지난해 대비 매출이 2배가 넘는 성장을 기록하며 고객들의 착한 소비 활동이 이어지고 있다.

이랜드월드 관계자는 “이랜드는 올해 초부터 생산지에서 출고되는 상품에 옷걸이 사용을 제로화 하여 플라스틱 사용을 대폭 줄였다”라며 “매장 내 인테리어 조명을 절약 LED 조명으로 모두 교체하는 등 다양한 활동 등을 통해 친환경 경영을 실천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랜드는 향후 ‘친환경 경영’을 다른 계열사까지 확대해 환경 보호에 적극 앞장 서며 사회적 책임을 실천해나갈 계획이다.

한편, 이랜드리테일에서는 킴스클럽 내 에코마트를 통해 자연소재, 자연분해, 재활용소재를 활용한 친환경 상품을 적극 알리며 착한 소비를 이끌고 있다.

대표 상품으로는 식물성 플라스틱(사탕수수 Bio-PE)를 활용해 만든 주방 일회용품 시리즈로, 사탕수수 당밀에서 유래한 바이오매스를 주원료로 만들어져 화석연료 사용을 줄이고 제조 전 과정에서 CO2 배출량을 현저히 감소 시킨 친환경 대표 상품이다.

이와 함께 업계 최초로 환경부 환경마크 인증을 받은 ‘슈가랩 친환경 빨대’와 최고급 식품용지 펄프로 만든 무형광 우유팩 친환경 휴지, 천연 루파 100% 수세미, 반 영구적 사용 가능한 스테인레스 빨대 등 친환경 대표상품들을 한 곳에 모아서 판매 중이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제5호 태풍 ‘다나스’ 대처상황 점검
[포토] '플라스틱 쓰레기 소각' 정책포럼 개최
[포토] '하천 사업 지방이양' 대책 포럼 개최
[포토]국립해양생물자원관, 임직원 대상 과학적 소양 교육 실시
[포토] '어린이통학버스 안전, 이대로 괜찮은가?' 정책 토론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
[신승철의 떡갈나무 혁명⑩]
기후금융이 필요한 시점이다!
[신승철의 떡갈나무 혁명⑩]
기후금융이 필요한 시점이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