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4월 연근해어업 생산량 전년대비 7% 증가멸치·삼치 생산은 증가, 꽃게·갈치는 생산량 감소

[환경일보]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2019년 4월 연근해어업 생산량이 지난해 4월에 비해 7% 증가했다고 밝혔다.

통계청이 발표한 어업생산통계에 따르면, 올해 4월 연근해어업 생산량은 4만9000톤으로 지난해 4월(4만6000톤)에 비해 7% 증가했다.

주요 어종별 생산량은 ▷멸치 4753톤 ▷청어 3119톤 ▷가자미류 1980톤 ▷삼치 1868톤 ▷붉은대게 1665톤 ▷갈치 1178톤 등이다.

주요 어종별 증감 추이를 살펴보면 ▷삼치(154%↑) ▷전갱이(76%↑) ▷멸치(48%↑) 등의 생산량이 전년보다 증가했고 가자미류, 청어는 전년 수준과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꽃게(49%↓) ▷고등어(70%↓) ▷갈치(49%↓) ▷붉은대게(28%↓)는 전년보다 생산량이 감소했다.

올해 4월 연근해어업 생산량은 4만9000톤으로 지난해 4월(4만6000톤)에 비해 7% 증가했다.

멸치는 남해 동부 연안에서 따뜻한 수온(평년대비 0.5~1℃↑)이 지속되면서 산란(주산란기 4~8월)을 위해 연안으로 몰려오는 어군이 증가해 정치망어업(경남)과 근해자망어업(부산)에서 어획량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삼치는 최근 대마난류세력 강화로 제주 주변 및 남해 수온이 평년보다 높게(평년대비 0.5~1.5℃↑) 형성됨에 따라, 제주 서부어장에서의 어군밀도가 높게 유지되면서 대형쌍끌이저인망과 대형선망어업에서 어획량이 크게 증가했다.

반면 꽃게는 봄 어기(4~6월) 시작에도 불구하고 주요어장인 연평도·서해특정해역에서의 낮은 수온(평년대비 약 1℃↓)의 영향으로 어장형성이 부진하면서, 연근해자망어업(인천)과 근해안강망(충남)어업에서 어획량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갈치는 어황이 좋았던 지난해에 비해 동중국해 수온이 0.5~2℃ 낮게 형성되면서 어군의 북상회유가 지연됨에 따라, 제주 주변해역에서 대형선망어업과 근해연승어업의 어획량이 크게 감소했다.

붉은대게는 어린개체와 암컷에 대한 불법포획의 영향 등으로 최근 자원상태가 악화되면서 어획량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추세이며, 경북과 강원지역의 근해통발어업에서 지난해에 비해 어획량이 감소했다.

한편 2019년 4월 연근해어업 생산금액은 전년(2832억원)에 비해 2.4% 감소한 2765억원으로 집계됐다. 주요 어종별 생산금액은 ▷삼치(82억)가 전년보다 179% ▷멸치(80억)가 31% 증가한 반면, ▷꽃게(221억)는 31% ▷갈치(115억)는 29% 각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한국춘란엽예품 어울림한마당
[포토] 2019 대한민국 목재산업박람회
[포토] 폐기물관리시스템 개선을 위한 국회토론회 개최
[포토] 2019 UN청소년환경총회
[포토] 제4회 대한건설보건학회 2019 학술대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