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6.10민주항쟁 제32주년 기념식 열려민주주의 100년, 그리고 1987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제32주년 6.10 민주항쟁 기념식을 6월10일(월) 11시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민주인권기념관 예정지(옛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32주년을 맞이한 올해 기념식은 ‘민주주의 100년, 그리고 1987’이라는 주제로 민주인사‧시민단체 등 사회각계의 인사가 참여해 1987년 6월 항쟁의 역사적 의미를 공유하고 평화추구 의지와 민주주의 발전 과제를 제시하는 축제의 장으로 진행될 계획이다.

작년 대통령 기념사를 통해 옛 남영동 대공분실을 민주인권기념관으로 조성해 시민사회가 운영할 수 있도록 정부차원의 환원방향을 발표한 이후 열리는 첫 기념식으로 과거 국가폭력과 민주화운동의 상징적인 장소에서 기념식을 개최함으로써 6월 항쟁의 정신을 되새기는 계기를 마련할 예정이다.

이날 기념식에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고문피해자, 민주화운동 당사자 및 후손, 독립유공자 후손, 6월항쟁계승사업회 등 민주화운동단체, 여성단체‧노동단체 등 전국의 시민사회단체 회원, 그리고 누리집 통해 참가 신청한 일반시민과 학생 등 약 4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기념식은 주제영상 상영, 국민의례, 대통령 기념사(행정안전부 장관 대독), 국민의 소리 낭독, 기념공연 및 ‘광야에서’를 제창하는 순서로 진행된다.

또한 국민께 드리는 글의 형식으로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지선 이사장 등 8인의 국민의 소리 낭독으로 사회적 현안과제를 제시하는 행사를 마련한다.

지선 이사장, 특성화고 졸업생 노조 위원장 이은아씨, 고 김용균씨 어머니 김미숙씨, 우리만화연대 만화가 유승하씨 등 8인의 발언으로, 우리사회 민주주의가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는 계기를 마련할 예정이다.

행정안전부는 6.10민주항쟁 기념식이 국가기념일로 지정(2007.5)된 이후 13번째로 행사가 개최되는 만큼, 6.10민주항쟁의 정신을 계승하고 민주주의가 발전하는 계기가 되는 축제의 장이 될 수 있도록 경찰, 소방, 서울시 등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조하여 행사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한국춘란엽예품 어울림한마당
[포토] 2019 대한민국 목재산업박람회
[포토] 폐기물관리시스템 개선을 위한 국회토론회 개최
[포토] 2019 UN청소년환경총회
[포토] 제4회 대한건설보건학회 2019 학술대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