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낙동강생물자원관, ‘달리 보면 돼지’ 순회전 개최돼지에 대한 오해와 진실을 소개하는 특별 전시 마련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주최로 ‘달리 보면 돼지’ 순회전이 열린다. <자료제공=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오는 9월까지 ‘달리 보면 돼지’ 순회전을 연다.

순회전은 돼지에 대해 일반적으로 알려진 내용을 질의응답의 형태로 구성하고, 관람객이 직접 해답을 찾으면서 몰랐던 돼지의 흥미로운 사실을 배울 수 있도록 구성됐다.

돼지의 후각, 수영 실력, 돼지의 체지방률, 깨끗한 돼지, 돼지의 진화 등 5가지에 대한 오해와 진실을 소개한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관계자는 “뚱뚱한 동물의 대명사인 돼지는 알고 보면 날씬하다”며 “일반적인 성인 남성 체지방 비율은 15~23%, 성인 여성은 20~27%인 것에 비해 돼지의 체지방률은 15%”라고 말했다.

이밖에도 돼지에 관한 다른 오해를 순회전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 생물표본 5800여점을 전시한 상설전시관과 ‘인간과 생물의 공존’을 주제로 특별전 등이 진행된다.

서민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장은 “이번 순회전은 돼지에 대해 흥미로운 사실을 알기 쉽게 구성했다”며 “앞으로도 생물자원을 바르게 알리는 자리를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년도 대한설비공학회 하계학술발표대회 개최
[포토] '전국 지자체 탈석탄 금고 지정 촉구' 기자회견 개최
2019년 전국 산림경영인 대회
[포토] ‘2019 아태지역 산림위원회 및 산림주간’ 개최
[포토] 해외 석학에게 듣는 바람직한 대기질 개선 정책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