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서울시, 시원차림 뽐내기 시민모델 모집시원차림으로 업무능률은 높이고, 냉방기구 사용은 줄이고

[환경일보] 서울시는 26일(수) 오후 12시부터 청계광장에서 ‘시원한 차림, 건강한 지구’를 주제로 시원차림 맵시 뽐내기 행사를 개최한다. 올해는 참여를 원하는 시민들의 신청을 받아 총 30여명이 모델로 나설 예정이다.

시원차림 맵시 뽐내기 행사는 2005년부터 서울시가 펼쳐 온 시원차림 캠페인 중 하나다. 시원차림은 ‘시원하다’와 옷을 입거나 꾸려서 갖춘 상태를 뜻하는 ‘차림’의 줄임말로, 노타이나 반바지, 허리에 여유가 있는 원피스 등 시원하고 간편한 옷차림을 뜻한다.

시원차림은 ‘시원하다’와 옷을 입거나 꾸려서 갖춘 상태를 뜻하는 ‘차림’의 줄임말이다. <사진제공=서울시>

시원차림을 착용하면 체감온도를 2℃ 낮출 수 있어 적정 실내온도(26℃~28℃)를 유지하는데 도움이 된다.

전 국민이 에어컨 냉방온도를 현재에서 2℃ 높이면 연간 약 27만4540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할 수 있고, 이는 30년 산 소나무 4120만 그루를 심는 것과 맞먹는 효과다.

적정 실내온도 유지를 통해 두통, 어지럼증, 피부 건조증 등의 냉방병 증세를 줄이고, 우리 몸의 저항력을 높일 수 있다.

이번 행사는 패션쇼 외에도 오전 11시부터 시원차림을 주제로 한 다양한 시민참여 프로그램과 바자회가 열릴 예정이다.

시민들은 시원차림을 알리는 룰렛게임, 패션 전문가가 함께하는 행사, 설문조사 등 다채로운 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

면, 마 등 시원한 소재의 의류 및 여름용품을 판매하는 선선한 나눔 바자회도 열린다. 참가업체는 판매수익의 일부를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으로 기부할 예정이다.

시원차림을 착용하면 체감온도를 2℃ 낮출 수 있어 적정 실내온도(26℃~28℃)를 유지하는데 도움이 된다. <사진제공=서울시>

이와 관련, 서울시는 시원차림 맵시 뽐내기 행사에 모델로 참가할 시민을 모집한다. 환경과 에너지 절약에 관심 있는 시민은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서울시 홈페이지 서울소식 게시판에서 신청서를 작성해 21일(금) 오후 6시까지 전자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심사를 통해 연령, 성별 등을 고려해 최종 참가자를 선정할 예정이며, 행사에 참가한 시민모델에게는 소정의 준비금이 지급된다.

서울시는 올해도 소속 공무원부터 노타이 등의 시원차림으로 시원한 업무환경을 조성하고 청사 내 에너지 절약을 유도하고 있다. 아울러 서울상공회의소와 함께 캠페인을 전개해 기업에도 시원차림 문화를 확산시킨다는 계획이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국감] 국회 환노위 '노동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시작
[국감] 산자위, '한국광해관리공단' 국정감사 개시
[국감] 농축위, 산림청 국감 개시
[국감] 행안위, 서울시 국정감사 시작
[국감] 환노위, 환경부 산하기관 국감 시작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안전한 농산물 생산은 깨끗한 물 관리부터”“안전한 농산물 생산은 깨끗한 물 관리부터”
[동정] 김창규 동대문구의장, ‘제25회 서울약령시 보제원 한방문화축제’ 참석[동정] 김창규 동대문구의장, ‘제25회 서울약령시 보제원 한방문화축제’ 참석
여백
Back to Top